최종편집 : 2021-10-17 15:21 (일)
달서구, 2021관광두레 주민사업체 4곳 선정
상태바
달서구, 2021관광두레 주민사업체 4곳 선정
  • 이철진 기자
  • 승인 2021.10.05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광두레 설명회
관광두레 설명회

대구 달서구(구청장 이태훈)는 문화체육관광부가 KTTP사업 일환으로 추진 중인 ‘2021년 관광두레 주민사업체’공모사업에 지역 사업체 4개소(청년사업체 2개소 포함)가 선정됐다고 5일 밝혔다. 

 ‘관광두레’는 지역주민들이 공동체를 구성해 역량에 맞는 관광사업(음식, 숙박, 여행알선, 기념품 등)을 지속적으로 경영할 수 있도록 육성·지원해 지역관광을 활성화하는 사업이다. 

두레 사업체 사업체는 현장실사와 온라인 아카데미, 발표평 등을 거쳐 선정된다.

달서구는 올해 한국관광공사 대구경북지사와 업무협약을 맺고 주민사업체 공모사업설명회를 가져 11곳의 주민사업체를 발굴했다. 

이중 4개 사업체가 ‘2021년 관광두레 주민사업체’로 선정됐다,
 
선정된 주민사업체는 △달서구 선사시대로를 활용해 선사시대 토기 만들기, 고인돌 생성과정 재연 체험 등을 진행하는 ‘가온wolbae+’(대표 이성희) △달서구 달성습지와 대명유수지의 자연생태계와 연계한 목공체험을 진행하는 ‘두레목공소’(대표 조현미) △스마트 팜에서 새싹삼으로 재배와 특산주 만들기 체험을 진행하는 ‘삼오식품’(대표 이호성) △대구수목원에서 조경목적의 식물들의 역할이 끝나 버려지는 식물들을 활용한 압화 체험, 비누만들기 등을 진행하는 ‘대구WE수피아’(대표 배지숙)이다.

두레사업체로 선종되면 최대 5년간(기본3년+연장2년) 역량 강화, 컨설팅, 파일럿 사업, 홍보·마케팅 등 최대 1억 1000만원 상당의 성장단계별 맞춤 지원을 받게 된다. 

이태훈 달서구청장은 “앞으로 더욱 많은 구민들이 관광두레 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행·재정적 노력을 아끼지 않을 방침이다”고 밝혔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