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2-09 12:37 (목)
한국관광공사, 관광두레 신규 주민사업체 143곳 선정
상태바
한국관광공사, 관광두레 신규 주민사업체 143곳 선정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1.10.05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관광공사
한국관광공사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와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는 2021 관광두레 신규 주민사업체 143개소를 선정, 5일 발표했다.

관광두레 사업은 지역 주민공동체의 참여와 지역자원의 연계를 통한 관광 관련 사업체 육성 및 지역관광 활성화를 위한 지원사업으로, 지난해까지 85개 기초지자체의 606개 주민사업체를 발굴·지원했다.  

문체부와 공사는 올해 신규 사업체 발굴을 위해 지난 5월~6월 사이에 공모를 실시, 36개 기초지자체를 대상으로 지역주민 3인 이상으로 구성된 공동체를 모집했다. 

그 결과 398개의 주민공동체가 공모에 신청, 서류평가·온라인 아카데미·사업계획서 발표평가 등 심사를 거쳐 최종 143개소가 선정됐다. 

신규 선정된 관광두레를 살펴보면 청년주민사업체(구성원 2/3 이상이 만 39세 이하)가 전체 143개소 중 약 34%인 49개소로 여느 해 보다도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숨은 관광지 여행과 함께 자원봉사 활동을 하는 특색 있는 여행상품(포천 ‘누구나투어’), 꽃동네학교 특수교사와 장애 학생들이 함께 제과 체험과 지역 힐링투어를 연계한 상품(음성 ‘꽃동네제빵소’), 식음료 전공 청년들이 마을의 특산품을 활용해 개발한 칵테일 체험서비스(부산 영도 ‘청마가옥’), 지역의 스토리를 담아 개발한 디자인상품(경남 고성 ‘아트인고성’) 등 참신한 사례들이 발굴됐다.   

사업 유형은 ‘체험’을 소재로 하는 주민사업체가 46%로 가장 강세를 보였고, 특히 고택 등 지역의 유휴자원과 지역 역사․문화 자원을 활용한 사업 아이템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체험 다음으로는 ▲식음(19%) ▲여행사(15%) ▲기념품(11%) ▲숙박(5%) 등의 소재들이 뒤를 이었다. 

공사는 선정된 주민사업체에 이달부터 최장 5년 간 단계별 맞춤 지원을 한다.

전문교육·견학 등 창업 기반을 쌓을 수 있는 지원부터 시범사업, 업체별 맞춤형 현장 컨설팅과 판로개척을 위한 홍보마케팅 등 지원체계가 다양하다. 

연말에는 주민사업체 중 으뜸두레를 선정, 하드웨어·홍보·판로개척 등을 집중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관광두레 주민사업체 소개와 사업 안내는 관광두레 누리집(tourdure.mcst.go.kr)과 공사 대한민국 구석구석 누리집(korean.visitkorea.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공사 안덕수 관광기업지원실장은 “향후 주민사업체가 역량을 발휘해 지역사회에 기여할 수 있도록 더욱 체계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