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2-09 13:57 (목)
[기고] '휴게소로 여행 가는 시대, 안동휴게소 이유 있는 변신 모색할 때!'
상태바
[기고] '휴게소로 여행 가는 시대, 안동휴게소 이유 있는 변신 모색할 때!'
  • 안동대학교 교수 권기창
  • 승인 2021.09.30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동대학교 교수  권기창
안동대학교 교수 권기창

고속도로를 이용할 경우 꼭 들리게 되는 휴게소, 이제는 화장실을 이용하거나, 잠시 쉬면서 출출해진 배를 채우기 위해 간식거리를 사던 시대는 끝났다. 

휴게소로 여행가는 시대가 되었다는 것이다. 휴게소가 이유 있는 변신을 시작했기 때문이다. 기존 휴게소의 고정관념을 깨고 새로운 발상으로 여행객의 발길을 유인하는 휴게소들이 생겨나고 있는 것이다. 

덕평자연휴게소는 ‘방문객에게 끊임없는 변화로 늘 새로운 경험을 전한다’는 콘셉으로 자연 속에서 진정한 쉼도 누리고, 다양한 포토존에서 인생샷을 남길 수 있도록 조성됐다. 

이를 위해 자작나무를 상징화해 덕평휴게소만의 스토리를 만들어냈다. 반련견과 동반이 많은 오늘날의 트렌드를 반영해 반려견 동반 식사가 가능한 곳도 만들어 두었다. 

최적의 공간에서 편안하게 휴식하면서 소비할 수 있는 쇼핑몰도 조성해 소비를 촉진하고 있다.

또한 우리나라 최초의 휴게소인 추풍령 휴게소는 어떤가? 지역명을 잘 살린 대표적인 휴게소라고 할 수 있다. 

이곳에 들어서면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구름도 자고 가는 바람도  쉬어 가는 추풍령 굽이마다 한 많은 사연’이라는 가사가 있는 노래, 추풍령이 끊임없이 흘러나온다. 

이로 인해 방문객들은 추풍령에 대한 추억을 가지고 그곳을 떠나게 되므로 자연스럽게 홍보하며 지역을 브랜드 마케팅하는 효과가 생긴다.  

문화가 변화함에 따라 새로운 여행족이 생겨나고 있다. 휴게소 맛집 투어도 새로운 여행  트랜드이다. 이러한 변화에 맞춰 지역만의 농산물과 특산물로 고유성과 차별성을 가진 음식을 개발해 고객의 입맛을 사로잡는 휴게소가 많다. 

이를 통해 지역의 농산물의 소비를 증대시키는 것은 물론, 지역의 농산물을 홍보하며 판매를 병행해 일석이조의 효과를 누리기도 한다. 덧붙여 고속도로 휴게소가 사회적 기업과 취약계층의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는 사회적 가치 실현의 장으로 변화하고 있기도 하다. 

휴게소의 변화에 발맞추어 안동휴게소도 우리 지역만의 정체성을 드러내는 휴게소로 변모하면 좋겠다. 우리 안동은 전국민의 애창곡인 안동역에서라는 노래가 있다. 이는 안동휴게소를 찾는 방문객에게 지역을 각인시키는 좋은 요소이다.

휴게소에 ‘안동역에서’ 노래가 끊임없이 흘러나온다면 방문객이 안동을 오래도록 기억할 수 있도록 하는 매개체가 될 것이다. 

또한, 풍부한 농특산물로 안동휴게소에서만 맛볼 수 있는 음식을 개발한다면 맛집 투어를 하는 여행객을 유인할 수 있다. 이왕에 안동휴게소에 온김에 주변의 관광지를 함께 투어한다면 얼마나 좋을까? 

우리의 문화는 고속도로 휴게소로 여행을 떠나는 시대가 되었다. 휴게소가 여행지가 되기 위해서는 필요 충분 조건이 있다. 오감을 만족할 수 있는 콘텐츠가 있어야 방문객이 찾는 명소가 될 수 있다. 차별화된 콘텐츠를 도입해야만 새로운 명소로 거듭날 수 있다. 

안동휴게소를 공연, 전시, 체험 등의 다양한 시설이 융합된 복합문화공간으로 탄생시킬 것을 제안한다. 가족 단위의 여행객을 위한 어린이놀이 시설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위한 실외 공간 조성이 필요하다. 

또한, 지자체가 인증하는 우수한 농특산물을 저렴한 가격에 판매할 수 있는 안동농특산물 판매장 설치도 필수다. 이것은 농특산물의 판매를 촉진하며 농가의 소득 증대로 이어져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휴게소 문화의 변화를 반영한 하드웨어에 적용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 콘텐츠 개발도 반드시 이루어져야 한다. 이를 통해 경상북도 도청 소재지의 위상에 맞는 차별화된 휴게소로 거듭날 수 있을 것이다.

방문객에게는 안동의 정체성과 문화가 스며들게 하고, 지역민에게는 안동의 고유한 문화적 가치가 담긴 새로운 지역문화자산으로 인식하게 할 수 있게 만들어야 한다. 

이러한 과정을 통해 안동만의 고유한 문화가 내재된 휴게소로 거듭나며, 타 휴게소와 다른 콘텐츠로 경쟁력을 가질 수 있게 될 것이다.

휴게소로 여행 가는 시대, 새로운 문화 트랜드를 반영해 쉼이 있는 볼거리, 놀거리, 먹거리, 살거리, 찍을거리가 있는 오감만족 안동휴게소로 재창조할 수  있는 방안 모색이 필요한 때이다. 

우리 함께 안동휴게소가 안동의 정체성을 분명히 드러내는 명소가 될 수 있도록 변신을 시도해 보자.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