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9-28 13:43 (화)
‘충주 문화재 야행’, 2년 연속 공모사업 선정
상태바
‘충주 문화재 야행’, 2년 연속 공모사업 선정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1.09.15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문화유산 활용한 사업 활성화 기대
충주 중앙탑 야간조명
충주 중앙탑 야간조명

(재)충주중원문화재단은 지역 문화재 활용사업인 ‘문화재 야행’공모사업에 2년 연속 선정됐다.

‘문화재 야행’은 문화재청에서 주최하는 사업으로 역사 문화자원을 활용한 문화재 야간 관람과 공연, 체험, 전시 등으로 구성된 야간 문화향유 프로그램이다.

이번 2022년 공모사업에 선정된 ‘중원의 역사를 밝히다’프로그램은 탑평리 7층 석탑(중앙탑)을 중심 거점으로 고구려비, 택견 등 7夜(야사, 야경, 야로, 야식, 야설, 야시, 야숙)의 테마로 갖춘 지역특화 콘텐츠로 개발·추진될 예정이다.

 

충주 중앙탑
충주 중앙탑

조길형 충주시장은 “지역문화유산을 활용해 다양한 콘텐츠를 개발하고 우리 지역의 문화재의 우수성을 알려 지역 문화예술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국회 예결위원장 이종배 의원은 “충주시민들의 문화재 향유 기회를 증진하고, 나아가 관광객들에게 중원 역사문화의 우수성을 알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중원 역사 문화의 위상을 높이고, 연계 관광 활성화를 위한 국비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올해 충주 문화재 야행은 10월 1일과 2일 양일간 고구려비 전시관 일원에서 사전예약을 통해 진행된다. 사전예약은 오는 24일 오후 1시부터 (재)충주중원문화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