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9-28 12:37 (화)
추색이 물드는 안동 도산서원
상태바
추색이 물드는 안동 도산서원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1.09.13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명한 가을 날(13일) 도산서원( 경북 안동시 도산면)을 찾은 관광객이 문화관광해사설와 퇴계 이황선생의 업적에 대한 얘기를 도란도란 나누며 도산서원길을 걷고 있다.

도산서원(사적 2-170호)은 퇴계 이황 선생이 기거하면서 후학을 양성던 곳으로, 선생이 돌아가신 뒤 제자들이 선생의 학문과 덕행을 기리기 위해 선조 7년(1574)에 창건했다. 도산서원은이듬해에 선조에게서 편액(扁額)을 받아 사액 서원이 됐다. 편액 글씨는 쓴 이는 당대의 명필 한석봉이다.
 
도산서원은  조선 후기에 영남 유림의 정신적 중추 구실을 했으며, 2019년 7월 6일 한국의 서원 중 하나로 유네스코 세계유산에에 등재됐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