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9-28 12:37 (화)
한국관광공사, 춘천 감자빵 등 올해의 대표 관광기념품·사진 선정
상태바
한국관광공사, 춘천 감자빵 등 올해의 대표 관광기념품·사진 선정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1.09.08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지난 6월부터 개최한 ‘2021 대한민국 관광공모전’에서 ‘관광기념품 부문’ 12점과 ‘관광사진 부문’ 216점을 최종 선정했다.

이번 공모전에 총 404점의 작품들이 접수됐으며, 수상작은 서류·실물·PT 등 총 3단계 심사를 거쳐 대통령상 1점, 국무총리상 2점,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 3점, 한국관광공사사장상 6점 등 총 12점이 선정됐다.

대통령상에는 로즈감자라는 품종으로 빵을 만들어 지역 특색을 살린 ‘춘천 감자빵’이 선정됐다.

사진 부문 대통령상 수상작 사진 ‘명옥헌의 설경’
사진 부문 대통령상 수상작 사진 ‘명옥헌의 설경’

국무총리상에는 원목트레이에 나전과 상감기법으로 모란국화무늬 참외모양병을 표현한 ‘나전 청자상감 참외모양병문 원목트레’와, 체스 말에 경주 문화재를 접목시킨 ‘경주 문화재를 이용한 체스 기념품’이 선정됐다.

올해 신설된 ‘대구/전남 지역특별 부문’ 2개를 포함, 총 3개 작품을 뽑는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에는 ‘북성로공구빵(대구)’, ‘수막새공깃돌 청자에디션(전남)’과 함께, ‘구름, 학 무늬 상감청자 주기세트’가 선정됐다.

또한 사진 부문은 기존의 일반사진 분야에 동영상과 스마트폰 사진 분야를 더한 3개 분야로 진행돼 총 3,321점이 출품됐다.

2021 기념품 부문 대통령상 수상작 ‘춘천 감자빵
2021 기념품 부문 대통령상 수상작 ‘춘천 감자빵

3개 분야 모두 전국 관광지에 걸쳐 고르게 출품됐고 참가자의 다양한 시각이 반영된 지역의 관광사진 및 동영상뿐 아니라 인스타그램 인기 출사지 사진이 출품되는 등 스마트 시대에 걸맞는 작품들도 눈에 띄었다.

3단계 블라인드 심사 시스템을 통해 선정된 수상작은 대통령상 1점,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 2점 등 총 216점이며 대통령상에는 ’명옥헌의 설경‘(사진)이,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에는 ’모포바위의 일출‘(사진)과 ’아름다운 우리나라의 4계절‘(동영상)이 선정됐다.

이외에도 한국관광공사사장상 본상 5점(사진 3, 동영상 2)과 입선작 88점(사진 70, 동영상 18)을 비롯해 계절별 스마트폰사진 120점이 특별상으로 선정됐다.

수상작은 향후 공사 사진갤러리 서비스, 공공데이터 포털 투어API를 통해 개방, 국민 누구나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한편, 온라인으로 열리는 시상식은 오는 9일 유튜브으로 실시하며, 9월 10일부터 10월6일까지 서울 성동구 성수낙낙 지하 1층에서 팝업스토어를 운영, 올해 수상작을 포함한 역대 관광기념품 수상작과 사진 부문 수상작을 직접 만나볼 수 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