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0-27 19:25 (수)
서울관광재단 신임 대표이사에 ‘길기연 前 코레일관광개발 대표’ 임명
상태바
서울관광재단 신임 대표이사에 ‘길기연 前 코레일관광개발 대표’ 임명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1.07.22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변보경 이사장 등 비상임 임원 5명도 함께 임명

서울시는 서울관광재단 신임 대표이사에 길기연(60년생) 前 코레일관광개발 대표를 임명했다.

서울관광재단 길기연 신임 대표이사
서울관광재단 길기연 신임 대표이사

길기연 신임 대표이사는 경기대학교 영어영문학과를 졸업하고 1992~1998년 허니문여행사를 경영했으며, 이후 코레일관광개발대표(2009~2011)를 역임했다. 2013년에는 한양대학교 관광학박사과정을 수료했으며,  제5대 서울특별시의회 의원을 역임하는 등 코로나로 어려움에 처한 서울 관광산업의 발전을 도모할 수 있는 경험과 전문성을 두루 갖췄다는 평가를 얻고 있다.

길기연 신임 대표이사는 오는 26일부터 3년간 서울관광재단을 이끌며 서울 관광산업 진흥 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이와 함께 신임 비상임 이사장에 변보경 現 앰배서더 호텔그룹 부회장을, 비상임 이사에 김수영(세종사이버대 호텔관광경영학부 교수), 오상희(세방여행 대표이사), 양덕희(미래교육개발연구원 대표이사)씨를, 비상임 감사에 김옥진(삼표(주) CFO/대표이사))씨를 임명했다.

변보경 신임 비상임 이사장은 현재 앰배서더 호텔그룹 부회장을 맡고 있으며, 과거 코엑스 대표이사를 지냈다.

길기연 대표이사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는 새로운 관광시장 선점을 위한 총성 없는 전쟁이 벌어질 것”이라며 “그동안 얻은 다양한 경험과 고민들을 서울관광재단의 여러 사업에 녹여내 코로나19 이전을 뛰어넘어 세계 5대 관광도시로 더 크게 도약하는데 기여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서울시 관계자는 “기업경영뿐만 아니라 공공기관 운영 경험, 그리고 학문적 식견을 두루 갖추고 있는 길기연 신임 대표이사와 다양한 분야의 전문성을 가진 임원들이 서울관광재단이 서울의 관광산업 발전을 위한 주체가 되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