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9-17 17:39 (금)
거제시,18일부터 31일 밤 12시까지 거리두기 3단계
상태바
거제시,18일부터 31일 밤 12시까지 거리두기 3단계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1.07.17 1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진단검사 의무화도 시행
거제시청

경남 거제시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3단계로 격상한다. 지난 15일 2단계 격상 이후 3일 만이다.

거제시는 지역 내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됨에 따라 18일 0시부터 31일 밤 12시까지 3단계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행한다고 17일 밝혔다.

거리두기 3단계에서는 5인이 상 사적모임 금지, 기타 행사‧집회는 50명 미만으로 인원이 제한된다.
 
백신 접종자에 대한 인센티브도 전면 중단된다. 백신 접종자도 사적 모임 제외 인원에 포함되며, 2m 이상 거리 유지가 되지 않는 실외에서는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유흥시설과 노래연습장, 목욕장업, 방문판매 등을 위한 직접판매홍보관은 밤 10시부터 다음날 아침 5시까지 운영할 수 없다.

식당‧카페는 밤 10시부터 다음날 아침 5시까지 포장‧배달만 허용된다.

또한 코로나19 지역감염 예방 및 확산을 신속하게 차단하기 위한 특별방역조치로 ‘코로나19 진단검사 의무화’를 시행한다. 

호흡기 증상 등이 있는 사람이 의사의 진료로 코로나19 진단검사 실시 안내(권유)를 받았을 경우, 48시간 이내 가까운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반드시 실시해야 한다.

아울러, 시는 오는 19일부터 관내 전 어린이집 213개소에 대해 휴원명령을 내렸다. 

이에 따라 돌봄 공백 방지를 위한 어린이집 긴급보육이 별도로 실시되며, 개원 여부는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따라 결정토록 할 방침이다.

한편 거제에는 지난 10일경부터 확진자가 급증했다. 

주간 확진자 발생은 59명이며, 감염별 발생현 황은 음식점 10명, 공부방 7명, 학교 13명, 관내 접촉자 13명, 타지역 접촉자 8명, 해외입국자 3명, 조사 중 5명이다.

일평균 확진은 8.2명으로, 사회적거리두기 3단계 방역수칙 주간 발생 4.92명을 훨씬 초과한 수치다.

변광용 시장은 "지난 15일부터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하고, 별도 조치로 5인 이상 사적 모임을 금지해왔으나 확산세가 수그러들지 않아 경남도와 협의 후 3단계 격상을 결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