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2-23 22:19 (금)
인터파크, 도시·일정 고르면 AI 엔진이 여행계획 짜주는 서비스 선봬
상태바
인터파크, 도시·일정 고르면 AI 엔진이 여행계획 짜주는 서비스 선봬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1.06.21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식 서비스 개시까지 지속적인 업데이트 예정..고객 편익 극대화 촛점

인터파크투어는 도시와 일정만 고르면 AI 엔진이 자동으로 여행계획을 짜주는 자유여행 플랫폼 ‘여행계획(가칭)’ 오픈 베타 서비스를 시작했다.

이번 여행계획 서비스는 고객이 도시와 일정만 고르면 AI 엔진이 최적의 알고리즘 조합해 항공편. 숙박, 여행 날짜별 추천 일정 등 자유여행 전 일정을 원스톱으로 상세하게 자동 제공해 편리하게 여행상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 특징이다.

이 서비스는 인터파크투어 앱 첫 화면 상단의 ‘여행계획’ 탭에 위치하고, 해당 탭에 들어가면 여행을 가고싶은 도시명을 입력하는 방식으로 이용할 수 있다.

만약 2개 이상의 ‘멀티 도시’ 여행을 계획 중일 경우, 처음부터 2개 이상의 도시를 고르거나 1개 도시 일정 입력 후 추가를 원하는 도시 및 일정을 같은 순서로 입력하면 된다.

여행계획 AI 엔진이 만들어준 일정에서 여행지 순서나 항목 등의 구성을 원하는 대로 손쉽게 스크롤해서 편집 및 변경할 수 있고, 관련 상품을 구매하지 않아도 일정만 저장해 두었다가 언제든지 열람해 재편집하거나 확인 가능하다.

특히 이 서비스는 웹 상에 존재하는 다양한 여행 정보를 1차원적으로 나열하는 게 아니라, AI 엔진이 항공권, 호텔, 액티비티 등 여행상품의 실시간 가격 및 재고 여부, 각 여행지별 이동거리, 예상 소요시간, 아니라 관광지나 식당 운영 시간까지 모두 연산 처리하는 고도화된 체계다. 때문에 ‘지금 이 계획 그대로 떠날 수 있는’ 현실적이고 구체적인 일정을 제공한다.

뿐만 아니라 여행 인원 및 객실 수, 항공 좌석 등급, 경유 여부, 여행 스타일, 호텔 평가와 성급 및 가격대, 현지 교통수단, 선호하거나 제외할 장소 등의 옵션을 입력해, AI 엔진이 보다 최적의 여행 일정을 제공할 수 있다는 점도 장점이다.

현재 231개 도시 일정을 안내 할 수 있으며, 약 10만개에 달하는 현재 관광지와 맛집에 가는 소요시간 및 이동시간도 반영돼 있다. 향후 도시/관광지/맛집 정보와 옵션 항목은더 추가될 예정이다.

여행계획에 따른 예상비용 또한 우측 탭을 클릭 시 총 예상 금액을 확인할 수 있다. 또 항공·호텔·액티비티 등 관련 추천 상품은 각각 별도로 결제할 수도 있다.

이번 서비스는 우선 모바일 앱에서 이용 가능하게 오픈했으며, 순차적으로 PC 버전에서도 이용 가능하게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번 서비스 개발을 총괄한 안재호 서비스기획본부장은 “트래블 버블, 백신 접종 등으로 해외여행이 조심스럽게 재개될 것으로 예상되는 하반기와 연말까지 다양한 추가 기능을 업데이트 할 계획”이라며 “오픈 베타 상태에서도 고객들이 서비스를 이용할 경우 관련 데이터가 누적되며 인공지능 기반의 머신러닝 학습효과에 따라 자동적으로 고도화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단순히 상품만 판매하는 것이 아닌, 서비스 플랫폼의 역할을 확대함으로써 여행을 계획하는 고객 편익을 극대화 하는 것에 중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