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6-20 09:16 (일)
2022하동세계茶엑스포 심벌마크·마스코트 등 상징이미지 공개
상태바
2022하동세계茶엑스포 심벌마크·마스코트 등 상징이미지 공개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1.06.09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동세계차엑스포조직위원회는 엑스포의 시그니처·마스코트 등 공식 상징이미지(EI·Expo Identity)를 확정했다.

공식 상징이미지는 지난 3월 디자인 개발에 착수해 9일 하동세계차엑스포조직위 사무처에서 열린 보고회를 거쳐 최종 확정됐다.

엑스포조직위 관계자는 “심벌마크는 차밭을 모티브로 발효에 따른 다양한 컬러를 활용하고, 층층이 연결된 표현으로 세계차엑스포의 특성과 가치를 표현했다”면서 “경남 야생 차밭의 굴곡과 손가락 하트를 연상하는 찻 잎 형상을 강조해 국제행사로서의 보편성을 갖추면서도 특수성을 조화한 형태”라고 밝혔다.

2022하동세계茶엑스포 심벌마크
2022하동세계茶엑스포 심벌마크

이어 “마스코트는 이름을 하동에서 이름을 딴 ‘하니’와 ‘동이’로 명명했고, 찻잎에서 태어난 아름다운 요정들로 대한민국 차의 우수한 품질과 뛰어난 효능을 알리기 위해 차를 나눠주고 자연환경 보전에 힘쓰는 캐릭터”라고 설명했다.

공식 상징이미지는 엑스포 홍보물을 비롯해 내년에는 도내 행사장 곳곳에서 볼 수 있고, 심벌마크와 마스코트는 다양한 엑스포 굿즈에도 활용될 예정이다.

2022하동세계茶엑스포 마스코트 하니와 동이
2022하동세계茶엑스포 마스코트 하니와 동이

신창열 사무처장은 “하동세계차엑스포의 얼굴인 공식 상징이미지를 확정해 엑스포 홍보, 입장권 도안, 행사장 조성 등 본격 준비에 돌입한다”며 “대한민국이 차 산업 중심지로 우뚝 서고 세계인의 이목을 사로잡을 진화된 볼거리를 선보일 수 있도록 남은 기간 혼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엑스포 공식 상징이미지 사용을 원하는 기업체나 개인은 하동세계차엑스포조직위원회 사무처 홍보부에 전화나 이메일(visualcrom@korea.kr)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2022하동세계차엑스포는 국내 최초 차를 주제로 한 정부가 승인한 공식 국제행사로 ‘자연의 향기, 건강한 미래, 차(茶)!’라는 주제로 내년 4월 23일부터 5월 22일까지 30일간 하동스포츠파크와 하동야생차문화축제장 등 경남 일원에서 개최된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