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19 11:17 (금)
전시 후 남은 폐현수막, 동전지갑 등 패션 제품으로 재탄생!
상태바
전시 후 남은 폐현수막, 동전지갑 등 패션 제품으로 재탄생!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1.05.25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빛의 벙커, 업사이클링 브랜드 ‘누깍’과 협업, 전시 굿즈 출시

전시 후 남은 폐현수막이 동전지갑, 카드지갑 등 패션 제품으로 재탄생해 눈길을 끈다.

제주 빛의 벙커가 글로벌 업사이클링 브랜드 '누깍'과 협업, 빛의 벙커 전시 종료 후 나온 폐현수막을 활용한 컬래버레이션 상품을 25일 출시했다.

이번 협업을 통해 출시되는 제품은 동전 및 카드지갑, 명함지갑, 3단 지갑, 크로스백 등 총 4종이다.

상품은 빛의 벙커 아트샵에서 단독으로 판매하며, 출시 기념으로 누깍 상품 구매 시 뱅네프생토노레 상품을 선착순으로 증정한다.

또한 이번 컬래버레이션 상품으로 5만원 이상 구매 시 선물포장 서비스가 추가로 제공한다.

빛의 벙커는 2018년 개막작 '빛의 벙커 : 클림트'전, 이어 2019년 진행한 두 번째 전시 '빛의 벙커 : 반 고흐'전을 거치며 남은 폐현수막을 소각하지 않고, 누깍과의 협업을 통해 특별하고 컬러풀하면서도 실용적인 상품으로 재탄생시켰다.

수거한 폐현수막 중 상태가 양호한 부분만 선별해 사용하며, 모든 제품의 패턴이 각기 다르기 때문에 세상에 단 하나뿐이라는 소장 가치를 더한다. 그뿐만 아니라 현수막 소재 특유의 견고함과 내구성을 갖춰 실용적이다.

빛의 벙커 사업총괄 김현정 이사는 이번 컬래버레이션에 대해 “빛의 벙커가 오래된 벙커를 복원, 재탄생시킨 문화예술공간 재생의 사례인 만큼, 이번 누깍과의 협업이 큰 의미가 있다”며 “환경 보호로서의 ‘레스 웨이스트(Less Waste);를 실천함과 동시에, 빛의 벙커의 의미와 기억을 간직하는 나만의 제품을 만나보시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한편, 빛의 벙커는 현재 세 번째 전시 ‘모네, 르누아르… 샤갈’전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 4월 23일 개막해 2022년 2월 28일까지 이어지는 이번 전시에서는 총 6개의 시퀀스, 500여 점의 작품을 통해 모네, 르누아르, 샤갈을 비롯한 피사로, 시냑, 드랭, 블라맹크, 뒤피 등 인상주의부터 모더니즘에 이르는 화가들의 창작 세계에 대한 이야기를 선보인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