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5-12 10:53 (수)
국유림 명품숲 봉화 ‘청옥산’으로 힐링·치유여행
상태바
국유림 명품숲 봉화 ‘청옥산’으로 힐링·치유여행
  • 이철진 기자
  • 승인 2021.05.04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림청, 5월의 추천 국유림 명품숲 선정
봉화 청옥산 자작나무 숲길
봉화 청옥산 자작나무 숲길

청량한 숲 향기 들이마시고 근심 걱정은 내쉬는 힐링·치유여행을 가고 싶다면 경북 봉화군 소천면 고선리 일대의 ‘청옥산 생태경영 숲’은 어떨까.

백두대간에서 가지 쳐 나간 산자락이 봉화군에서 불끈 치솟아, 산세가 험하고 오지인 곳에 자리하고 있는 청옥산(해발 1,277m)은 산림청의 ‘5월의 추천 국유림 명품숲’으로 선정됐다.

청옥산이란 이름은 지금은 보기 힘든 산나물 ‘청옥’이 많이 자라 붙여졌다고 하고, 산 아래 옥(玉) 광산에서 푸른 옥이 많이 나 지어졌다고도 한다.

태백산을 중심으로 일대에 1,000m가 넘는 산이 9개나 될 정도로 산세가 힘차며, 어떠한 산에도 뒤지지 않은 빼어난 풍경을 갖추고 있다.

봉화 청옥산 금강소나무
봉화 청옥산 금강소나무

산림청은 이곳을 금강소나무 육성을 위해 생태경영림으로 선정해 관리하고 있으며, 이곳의 숲길은 아름다운 숲으로 선정될 만큼 이름나 있다.

소나무의 형질이 우수하며 참나무, 물푸레나무, 단풍나무 등 다양한 산림 수종이 생육해산림유전자원 보호구역으로 지정 관리 중이다.

2014년도 민간에서 주최한 아름다운 숲길 상을 받았으며, 정상까지 계곡을 따라 3.5km의 거리를 편안히 산책하듯 오를 수 있다.

청옥산 계곡 인근에는 소나무 우량 숲으로 여느 곳에 뒤지지 않고 야영하기 좋은 최고의 휴양림인 ‘국립청옥산자연휴양림’이 자리하고 있다.

해발 800m에 자리 잡고 있는 휴양림 주변에는 수령이 100년도 넘는 아름드리 소나무와 잣나무, 낙엽송 등이 울창하다.

봉화 청옥산 자연휴양림
봉화 청옥산 자연휴양림

봄철 계곡 부위에 자생하는 함박꽃나무의 꽃이 장관을 이루며, 여름철엔 피톤치드가 가득한 울창한 숲에서 산림욕하기에 알맞은 장소이다.

특히, 휴양림 내에는 캠핑 애호가들이 전국 최고로 꼽는 오토캠핑장이 조성돼 있어 사계절 캠핑을 즐기기에도 좋다.

산림청 주요원 국유림경영과장은 “봄철 녹음 짙은 숲에서의 편안한 활동은 몸과 마음의 건강에 도움을 준다”라며, “인근의 백천계곡 등 지역 명소도 찾아가보고 한적한 숲에서 거리 두기 휴식을 권한다”라고 말했다.

<사진/산림청>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