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5-12 10:53 (수)
코로나 타격 ‘MICE업계’ 지원제도 대폭 개편
상태바
코로나 타격 ‘MICE업계’ 지원제도 대폭 개편
  • 이철진 기자
  • 승인 2021.05.03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원액 향상, ‘뉴노멀 대비’ 실질적 지원근거 마련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2020년 예정됐던 국제회의 행사의 약 80%가 취소·연기되는 등 코로나19 장기화로 마이스(MICE)업계 피해가 심각해짐에 따라, 국제회의 유치 경쟁력 제고를 위해 ‘MICE업계’ 지원제도를 대폭 개편, 오늘(3일)부터 시행한다.

이번 지원제도의 개편 핵심은 최대한 업계의 의견을 수렴, ▲지원 산식을 단순화하고 ▲디지털 회의에 필요한 실질적인 지원항목 반영 등 마이스 행사가 지속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유도한 것이다.

개편 내용을 자세히 살펴보면, 우선 지원액 산출 산식이 단순명료하게 개선됐다. 기준 금액과 기본 점수가 너무 낮고 가점 항목도 많아 복잡했던 기존 산식을 개선, 실제 참가자 수만으로 지원액 산출이 가능하도록 해 국제회의 주최자가 쉽게 지원금을 예측할 수 있도록 했다.

지원 대상은 총 참가자 100명 이상, 그 중 외국인 50명 이상 참가하는 국제회의다.

또한 코로나19 기간에는 한시적으로 전체 참가자 수에 내국인들을 포함시켜 실질적인 지원 폭을 더욱 확대했다. 다만, 내국인 참가자 수는 외국인 참가자 수 대비 최대 3배수까지만 인정받을 수 있다.

뿐만 아니라 비대면, 기술혁신 등 뉴노멀시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하는 개선사항들도 새롭게 추가했다.

국제회의 특성상 개최지가 2~3년 전에 결정되는 만큼 올해부터 적극적인 유치마케팅 촉진하기 위해 신규로 도입하는 사업 중 공사의 해외지사 발굴 및 국제기구 DB 분석을 통한 ‘유치 유망 국제회의’, ‘유치전문 PCO(국제회의전문기획사) 활용’ 등을 새롭게 가점 항목으로 포함했다.

또한 국제회의 개최 패러다임 변화를 반영해 온라인 회의가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온라인 팸투어 콘텐츠 제작, 유치·홍보활동, 디지털 기술 활용 등 지원항목도 확대했다.

국제본부 관계자 방한 답사시 자가격리 숙박비 지원, 오프라인 참가자 비중에 따른 가점 등 마이스 행사 촉진을 위한 오프라인 지원항목도 신설했다.

경제적 파급효과가 높은 중형(외국인 참가자 500명 이상) 이상 회의의 유치 강화를 위해 운영 중인 중대형 컨벤션 지원제도도 ‘초초대형’ 구간을 신설했다.

또 규모별 지원 확대, 지원항목 내 세부기준 최소화 등 제도의 편의성과 활용성을 최대한 높이는 데도 중점을 뒀다.

개선된 국제회의 지원제도 세부 내용은 K-마이스 누리집에 접속해 ‘사업지원 메뉴’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국관광공사
한국관광공사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