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5-12 10:08 (수)
수원 서호공원에 멸종 보호종 ‘꼬리명주나비’ 생태정원 생긴다!
상태바
수원 서호공원에 멸종 보호종 ‘꼬리명주나비’ 생태정원 생긴다!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1.04.30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쥐방울덩굴 식재지 2개소 통합해 63㎡ 규모로 조성

수원시가 서호공원 내에 멸종 우려 보호종인 꼬리명주나비가 서식할 수 있는 생태정원을 63㎡ 규모로 조성했다.

꼬리명주나비 생태정원은 쥐방울덩굴 식재지 2개소를 통합해 조성됐으며, 꼬리명주나비를 보다 가까이에서 관찰할 있도록 관찰 통로도 만들었다.

꼬리명주나비 애벌레·성충 등을 보호할 수 있는 공작물을 설치하고, 꼬리명주나비의 먹이식물인 쥐방울덩굴·꿀풀 등을 심었다.

꼬리명주나비 생태정원
꼬리명주나비 생태정원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의 적색목록집에 ‘취약 대상’으로 지정된 꼬리명주나비는 나비목 호랑나빗과 곤충으로 꼬리가 가늘고 길다. 뒷날개 뒤쪽에 붉은 띠와 2~3개의 푸른 점이 있다.

20여 년 전만 해도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는 곤충이었지만 하천 정비 등으로 먹이 식물인 쥐방울덩굴이 사라지면서 개체 수가 급격하게 감소했다. 쥐방울덩굴은 꼬리명주나비의 유일한 먹이식물로 주로 하천 주변에 서식한다.

수원시는 2009년부터 영복여고, 수원의제21·서호를 사랑하는 모임 등 시민단체와 민·관·학 거버넌스를 구성해 서호공원 내에 꼬리명주나비 서식지를 조성해왔다. 꼬리명주나비알은 1년에 3회(4·6·8월) 부화하지만, 서호공원 내에 별도의 보호시설이 없어 애벌레·성충 보호에 한계가 있었다.

수원시 관계자는 “꼬리명주나비 생태정원은 환경보호의 중요성을 알리는 학습의 장이 될 것”이라며 “생물 다양성을 높이기 위한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수원시는 지난 2017년 5월 국립생물자원관과 ‘야생생물 보존과 활용을 위한 협력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공동 협력사업의 하나로 꼬리명주나비 복원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