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5-10 18:49 (월)
사천 아라마루 아쿠아리움, 야생동물 수입검역 강화로 개장 연기
상태바
사천 아라마루 아쿠아리움, 야생동물 수입검역 강화로 개장 연기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1.04.28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장 5월 1일→5월 하순으로 연기

당초 5월 1일 개장 예정이었던 ‘사천 아라마루 아쿠아리움’이 정부의 야생동물에 대한 수입검역 강화로 5월 하순으로 개장 연기된다.

아쿠아리움 측에 따르면, 1,000여종의 전시동물 중 관람객의 눈길을 사로잡을 것으로 예상되는 하마, 물범, 수달, 비버, 애뮤 등 희귀동물을 해외에서 들여와 전시할 계획이었다. 현재 700여종의 전시동물은 사업시행자가 보유하고 있다.

오는 4월 13일 개장 예정인 '아라마루 아쿠아리움'. 사진=사천시 제공
 '아라마루 아쿠아리움' /사진-사천시 제공

하지만,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지난해 12월 18일 광견병 등 인수공통감염병 유입방지를 위해 가축 외 포유류동물 수입 위생조건을 고시 제정하면서 야생동물에 대한 수입검역이 강화됐다.

아쿠아리움은 가축 외 포유류동물 수입 위생조건 강화로 수입대상동물에 대한 수입허가처리에 많은 시간을 빼앗기면서 개장 연기가 불가피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다만, 수출국가에서 우리나라의 수입허가만 떨어지면 바로 항공편을 통해 빠른 시일 내에 전시동물을 보낼 수 있다고 밝히고 있어, 연기된 개장 일정이 조금 앞당겨질 가능성도 있다.

사천시 관계자는 “농림축산식품부 농림축산검역본부와 낙동강유역환경청 등 관련기관과의 유기적인 협조와 적극적인 행정을 통해 수입허가가 조속히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5월 하순 개장에는 지장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