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5-10 18:49 (월)
조승환, 맨발로 ‘얼음 위 오래 서있기’ 세계기록 경신
상태바
조승환, 맨발로 ‘얼음 위 오래 서있기’ 세계기록 경신
  • 정하성 기자
  • 승인 2021.04.27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고양시 유치 성공기원

맨발의 사나이 조승환이 ‘얼음 위 오래 서있기 세계기록’을 당초 2시간 40분보다 5분 더 연장한 2시간 45분으로 세계기록을 27일 경신했다.

이번 도전은 고양시의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유치 성공을 기원하기 위한 것이다.

고양시는 제51주년 지구의 날을 기념해 탄소중립을 주제로 지난 24일부터 5월 9일까지 화정문화광장에서 그린워크숍을 진행중으로, 이 그린워크숍 현장에서 조승환은 오늘(27일) ‘빙하의 눈물을 보여주다’주제로 얼음 위에 맨발로 올라섰다.

조승환은 “기후위기의 심각성과 경각심을 일깨우고자 이번 세계신기록 도전했다”며 “2050 탄소중립 조성을 위해 온실가스 1인 1톤 줄이기 서명운동 등 다양한 환경 정책을 펴고 있는 고양시의 COP28 유치 성공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한편, ‘맨발의 사나이’ 조승환은 세계 최초 광양~임진각까지 427㎞ 맨발 마라톤 성공, 세계 최초 만년 설산 일본 후지산(3776m) 맨발 등반 성공, 영하 30도 한라산 맨발 등반 3회 성공, 2019년 1월 19일 얼음 위 맨발 오래 서 있기 세계신기록 경신 등 초인을 능가하는 다양한 기록을 갖고 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