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9-24 12:06 (금)
한국관광공사,가상 유튜버 ‘루이’가 소개하는 ‘랜선 음악여행’
상태바
한국관광공사,가상 유튜버 ‘루이’가 소개하는 ‘랜선 음악여행’
  • 이철진 기자
  • 승인 2021.04.22 0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상 유튜버 ‘루이’와 함께 한국의 아름다운 여행지 랜선 영상. 한국관광공사 제공

한국관광공사는 코로나19로 여행이 어려운 상황에서 국민들에게 즐거움을 주고자 가상 유튜버 ‘루이’와 함께 한국의 아름다운 여행지를 랜선 영상을 통해 대리 체험하는 기회를 제공한다.

루이(제작사 디오비스튜디오)는 동영상에 AI 기술로 만들어진 가상얼굴을 합성해 탄생한 가상 인물이다.

자체 운영 유튜브 채널 ‘루이커버리(RuiCovery)’를 통해 합성이라고 믿기 어려운 위화감 없는 모습과 탁월한 노래 실력으로 화제가 되고 있다. 

 루이는 이번 영상에서 최근 MZ세대에 인기이며 전통과 자연이 어우러진 경남 하동과 전남 구례를 배경으로 자신의 커버곡 뮤직비디오를 촬영해 특기인 노래와 춤을 뽐냈다. 

제작 영상은 랜선여행 영상 2편과 뮤직비디오까지 총 3편이다.

영상은 국민들의 ‘여행 부캐’(자신을 표현하는 또 다른 캐릭터 또는 자아를 일컫는 신조어)로서 여행지의 아름다움을 생생하게 전달하는 루이의 모습과 함께, 봄날에 맞는 청량하고 경쾌한 곡과 댄스가 곁들여져 새로운 즐거움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영상들은 공사 ‘대한민국 구석구석’ 유튜브 채널에서 확인할 수 있고, 지난 15일 업로드된 첫 번째 영상이 현재 공개 중이다.

두 번째 랜선여행 영상과 뮤직비디오는 22일 공개된다. 

또한 본편 외에도 하동 정금차밭, 구례 섬진강 대나무숲길, 예능 프로그램 ‘윤스테이’로 더욱 유명해진 쌍산재 등 주요 명소를 배경으로 한 짧은 여행 하이라이트, 댄스 영상이 대한민국 구석구석 인스타그램 내 영상공유 서비스 릴스를 통해 오는 29일까지 순차적으로 공개된다.

공사 강종순 국내디지털마케팅팀장은 “루이는 눈으로 보는 여행경험 제공이 가능하고 통통 튀는 성격으로 밝은 에너지도 전달해 국민들의 여행 욕구를 해소해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