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4-22 00:15 (목)
침체된 여행업계 되살릴 ‘방한 랜선여행 상품’ 공모전 진행
상태바
침체된 여행업계 되살릴 ‘방한 랜선여행 상품’ 공모전 진행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1.04.06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모 접수기간 이달 말까지

코로나로 침체된 여행업계에 활기를 더해줄 ‘방한 랜선여행 상품’ 공모전이 4월6~30일 진행된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와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가 진행하는 이번 공모전은 신규 수익창출 모델 개발하고 국제 관광시장 선점을 위한 것으로, 국내 인바운드 여행사와 체험 프로그램 운영사를 대상으로 한다.

지원 요건은 인바운드 여행사의 경우 관광진흥법상 관광사업 등록증과 사업자등록증을, 체험 프로그램 운영사의 경우 사업자등록증을 갖춰야 하며 사업자 경력이 최소 6개월 이상이어야 한다.

공모상품은 외국어를 구사하는 가이드와 외국인 참가자가 실시간으로 소통하며 여행하는 형태의 라이브 투어 상품으로, 5개 언어(영어, 일본어, 태국어, 베트남어, 인도네시아어) 중 1개 언어를 선택해 지원해야 한다.

신청은 한류·가족관광·안전관광 등 다양한 주제로 프로그램을 구성해 참가신청서, 상품설명서를 5분 이내 상품 요약 영상과 함께 공모전 전용 누리집에 제출하면 된다. 업체 당 신청 가능한 최대 상품 수는 4개이다.

평가는 운영 전문성, 상품 매력도, 상품 완성도 등을 기준으로 서면·영상평가를 실시하며, 지역 홍보 상품, 관광통역안내사 활용 상품에는 각 1점씩 총 2점의 가점이 부여된다.

총 100개 상품을 선정할 예정이며, 최종 선정된 상품엔 개당 5백만 원이 상품개발 및 온라인 판촉비로 지원된다. 또 국내외 OTA, 공사 운영 FIT상품 포털사이트 ‘Visit Korea For Me’및 7월 개최 예정인 ‘2021 한국관광 온라인 박람회’에서의 상품판촉·홍보 기회도 주어진다.

공사 주상용 국제관광실장은 “이번 공모는 잠재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한국에 대한 관심을 지속·확대시켜 코로나 종식 이후 방문해보고 싶은 관광지로 자리잡는 동시에 인바운드 업계의 디지털 기반 조성을 위한 실질적인 지원에 초점을 맞췄다”며, “향후 선정 상품들이 실제 방한상품으로 연결될 수 있도록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지속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