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4-22 00:15 (목)
자생 토종 식물들의 보고, 백서향의 섬 ‘신안 우이도’ 변신 중
상태바
자생 토종 식물들의 보고, 백서향의 섬 ‘신안 우이도’ 변신 중
  • 이철진 기자
  • 승인 2021.04.05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얀 모래와 사구가 있는 곳, 천연의 숲에 자생하는 토종 식물들의 보고 전남 신안 ‘우이도’가 새롭게 변신한다.

신안군은 전라남도 가고 싶은 섬 가꾸기 공모 사업에 선정된 우이도를 ‘반려동물과 함께 여행하기 좋은 섬’으로 기본 테마로 설정했었으나, 전문가들의 의견을 반영해 ‘백서향의 섬’으로 조성하기로 했다.

‘백서향의 섬’으로 변경한 이유는 반려동물 여행지로의 환경이 갖춰지지 않았고, 최근 우이도 진리마을과 예리 마을을 이어주는 옛 주민생활로에서 희귀종 토종 자생식물 백서향의 군락지가 발견됐기 때문이다. 

우이도 백서향
우이도 전경

우이도의 백서향은 연보라색 꽃이 피는 일반 종과는 달리 토종 자생식물로 우리나라 남부 일원에서 드물게 자라고 높이가 1m에 달하며 수명은 30여년으로 꽃이 귀한 겨울부터 이른 봄까지 새하얀 꽃을 피우고 ‘향기가 천리를 간다’해 천리향으로 불리기도 한다.

지금 우이도에는 산림청이 지정한 희귀‧멸종위기종인 백서향이 섬 곳곳에 자생하고 있어 이른 봄이면 온 섬에 향기가 감돈다.

가고 싶은 섬 우이도의 테마가 오랜 고민 끝에 변경된 만큼 앞으로 탄력을 받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우이도 백서향
우이도 백서향

신안군은 앞으로 ‘반려동물의 섬 우이도’를 ‘백서향의 섬 우이도’로 기본 테마를 변경하고 국립공원과 협의를 통해 추진할 계획이며 주민생활로인 달뜬몰랑길, 마을안길 및 주요 도로변에도 백서향을 심을 예정이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전라남도 브랜드 시책사업으로 추진하는 가고 싶은 섬 가꾸기 사업을 선도적으로 추진해 해외 언론이 주목하는 퍼플 섬(반월․박지도), 순례자의 섬(기점․소악도)를 성공적으로 만든 경험이 있다”며, “국내․외 관광객이 가고 싶고, 또 가고 싶고, 꼭 가고 싶은 섬으로 상서로운 향기가 나는 우이도를 천리향의 향기가 진동하는 섬으로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우이도 백서향 군락
우이도 백서향 군락

<사진/신안군>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