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4-22 00:15 (목)
경기도, 백운·주록리·용소계곡 관광명소 육성
상태바
경기도, 백운·주록리·용소계곡 관광명소 육성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1.04.05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천 백운계곡
포천 백운계곡. 사진=투어코리아 

경기도가 불법시설물을 철거해 ‘청정계곡’으로 만든 포천 백운계곡과  여주 주록리계곡, 가평 조무락골·용소계곡 등 3곳을 사계절 관광명소로 육성한다. 

도는 이들 계곡을 경기도가 ‘청정계곡 관광명소화 대상 지역 선정’ 공모사업을 통해 선정했다고 5일 밝혔다.

도는 ▲포천 백운계곡은 ‘사계절 피크닉 체험장’으로 ▲여주 주록리계곡은 ‘사슴이 뛰어노는 주록리 계곡 체험’으로 ▲가평 조무락골·용소계곡은 ‘반딧불이의 귀환’ 현장으로 가꿔갈 계획이다.

여주주록리계곡
여주주록리계곡.사진=경기도

도와 경기관광공사는 이들 3곳을 관할하는 시·군에 예산·관광·마케팅 분야 전문가 자문단의 밀착 컨설팅을 제공한다. 

특히 3개 지역에서만 체험이 가능한 콘텐츠를 집중 육성할 계획이다. 아울러 찾아가는 경기관광홍보관 등 온·오프라인 홍보 지원을 통해 청정계곡을 도민의 관광 목적지로 알릴 계획이다.

사업 구상을 보면 포천시는 백운계곡을 여름 성수기뿐만 아니라 봄·가을철에도 소풍이 가능하도록 ‘선택형 피크닉 패키지’를 개발했다. 

사계절 방문객 모두가 만족하는 관광 상품을 발굴하고, 포토존을 설치해 볼거리를 마련할 계획이다.

여주시는 주록리계곡과 울창한 숲, 주록리 마을에서 운영하는 체험활동 프로그램 등을 유기적으로 활용해 소규모 관광객을 대상으로 하는 체험·휴양(힐링)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계곡 물놀이, 목공예 체험, 자연체험, 숲해설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연중 진행, 사계절 내내 매력을 더할 생각이다.

가평 용소계곡.사진=경기도
가평 용소계곡.사진=경기도

가평군은 청정지역으로 지정된 적목리 조무락골·용소계곡 일대에서 청명한 자연환경을 활용한 관광프로그램, 즉 야경 관찰·명상·둘레길 걷기(트래킹)·찾아가는 소공연 등을 진행한다. 

최용훈 경기도 관광과장은 “지역별 특성을 반영한 체험 프로그램으로 지역상권 활성화는 물론 계곡이 사계절 방문 가능한 관광모델로 정착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이번에 선정된 3개 지역을 포함한 청정계곡을 대상으로 계곡의 매력을 담은 작품을 발굴하는 온라인 공모전(사진, 동영상 등)을 개최한다. 

공모전은 6월께 경기도 홈페이지와 경기관광포털을 통해 공지될 예정이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