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4-22 00:15 (목)
제천시 ‘게스트하우스’ 3곳 4월 중 개관..체류형 관광 활성화 기대
상태바
제천시 ‘게스트하우스’ 3곳 4월 중 개관..체류형 관광 활성화 기대
  • 이철진 기자
  • 승인 2021.04.01 1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천시의 도심권 체류형 관광 활성화를 위한 게스트하우스 3곳이 4월 문을 연다.

우선 4월 6일 개관하는 ‘엽연초하우스’는 옛 엽연초생산조합 사옥 건물을 리모델링해 1층에 지역주민 및 숙박이용객들을 위한 카페를, 지상 2층에는 8실(28인)의 객실로 조성했다. 또 놀이시설 그네와 거울미로 등 다양한 조형물도 설치돼 도심 속 작은 정원을 조성했다. 또 야간에도 볼거리를 즐길 수 있도록 야간경관조명을 설치하는 등 같은 공간에 있는 근대문화재와 어우러져 옛 향수를 느낄 수 있도록 만들었다.

칙칙폭폭 999 게스트하우스
칙칙폭폭 999 게스트하우스

4월 8일 개관하는 ‘칙칙폭폭 999 게스트하우스&카페’는 기차를 테마로 한 기차마을공원과 연계해 1층에는 카페 및 소매점을 운영하고, 2층은 지역주민을 위한 주민공동시설인 헬스장 및 작은도서관, 3층에는 6실(32인)의 숙소를 운영한다.

교동 소재에 있는 과거 목화장여관 건물을 리모델링한 ‘목화 여관&다방’은 오는 4월 15 개관예정이다. 지하와 1,2층 옥상은 소극장, 북카페, 무인셀프세탁시설 등을 조성하고, 3,4층은 13실(36인)의 게스트하우스를 만들었다.

목화 여관&다방
목화 여관&다방

제천시 관계자는 “제천형 게스트하우스는 다변화된 관광수요에 부응하고, 대중적인 가격에 지역의 문화와 스토리가 녹아 있는 것이 장점”이라며 “3곳이 개관함에 따라 도심 속 자연형 수로인 달빛정원, 용추폭포 유리전망대, 별빛문화마을, 교동민화마을, 기차마을공원 등과 연계한 체류형 인프라를 구축,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사진/제천시>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