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4-22 00:15 (목)
전남도·목포·완도·진도·신안,'섬진흥원 목포 유치' 강조
상태바
전남도·목포·완도·진도·신안,'섬진흥원 목포 유치' 강조
  • 이철진 기자
  • 승인 2021.03.28 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포 유치 의지 모아 공동 건의문’ 발표
전남도청
전남도청

전남도와 전남 서남권 지자체들이 한국섬진흥원(이하 섬진흥원)의 목포 유치에 의지를 모았다.

도와 목포시, 완도군, 진도군, 신안군은 지난 25일 ‘한국섬진흥원 목포시 설립 공동 유치 건의문’을 발표했다.

지자체들은 건의문을 통해 “서남권 섬 벨트를 이루고 있는 신안, 진도, 완도군은 서해안과 남해안의 아름다운 다도해를 배경 삼은 1,380개(전국 섬의 43%)의 섬을 거느린 지자체로, 그동안 다양한 연계 및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해 꾸준하게 대한민국 섬 발전 정책을 펼쳐왔다”고 밝혔다.

이어 “대한민국 섬의 수도라 일컫는 목포시는 오랫동안 인근 섬 주민의 교통, 경제, 생활의 중심지로 섬 사람과 섬 문화를 대변하는 역할을 해왔고, 지금도 섬사람들의 애환과 정서를 그대로 간직하고 있는 도시다”고 덧붙였다.

특히 “전남도와 서남해안 4개 시·군은 그동안 어느 지역에서도 주목하지 않았던 섬의 중요성을 가장 먼저 인식해 세계 최초의 ‘섬의 날’ 제정을 건의하고, 그에 따라 2019년 8월 국가행사인 ‘대한민국 제1회 섬의 날’을 성공적으로 개최한 바 있으며, ‘2028년 세계 섬 엑스포’ 개최도 함께 준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목포대 도서문화연구원,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지역 언론사 등 지역내 다양한 섬 관련 연구 기관·단체 네트워크가 형성돼 꾸준히 활동해오면서 ‘한국 섬진흥원’ 설립 논의를 2012년 최초 제안했고, 이러한 지역의 분위기를 반영해 지역 출신 전·현직 국회의원들이 관련 법안을 준비함으로써 섬진흥원 설립의 기틀을 마련했다”며 섬 진흥원 설립의 공헌을 역설했다.

그러면서 “전남도 서남해안은 우리나라 섬의 중심이라는 지리적 이점뿐만 아니라, 역사적, 인문학적, 정서적 관점에서 볼 때 미래 섬 진흥 정책의 중심축이 되고 컨트롤타워로서 역할해야 한다는 것은 너무나도 자명한 사실이다”고 밝혔다.

끝으로 “다도해의 관문이자 해양과 내륙을 잇는 결절점이며 섬들의 수도인 목포시가 섬진흥원 설립의 최적지라 거듭 건의하며, 전남도민의 간절함 염원이 반드시 이루어질 수 있도록 섬진흥원 목포시 유치를 위해 다함께 협력하고 더욱 노력해나가겠다”고 밝혔다.

 한국섬진흥원 목포시 설립 공동 유치 건의문

전라남도와 목포시, 신안군, 진도군, 완도군은 한국섬진흥원(이하 ‘섬진흥원’)의 목포시 유치를 위해 다음과 같이 뜻을 모아 공동 건의합니다.

 전라남도는 우리나라 섬의 3분의2에 해당하는 2,165개의 섬을 갖고 있으며, 전국 최초로 ‘가고 싶은 섬 가꾸기’, ‘섬 발전지원센터 개소’ 등 섬의 발전과 미래 가치 증진을 위한 체계적이고 종합적인 섬 정책을 선도적으로 추진해오고 있습니다.

 ‘서남권 섬 벨트’를 이루고 있는 신안, 진도, 완도군은 서해안과 남해안의 아름다운 다도해를 배경으로 1,380개(전국 섬의 43%)의 섬들로만 이루어진 지자체로, 그동안 다양한 연계 및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여 꾸준하게 대한민국 섬 발전 정책을 펼쳐왔습니다.

 ‘대한민국 섬의 수도’라 일컬어지는 목포시는 오랫동안 인근 섬 주민의 교통, 경제, 생활의 중심지로 섬 사람과 섬 문화를 대변하는 역할을 해왔고, 지금도 섬 사람들의 애환과 정서를 그대로 간직하고 있는 도시입니다.

 전라남도와 서남해안 4개 시·군은 그동안 어느 지역에서도 주목하지 않았던 섬의 중요성을 가장 먼저 인식하여 세계 최초의 ‘섬의 날’ 제정을 건의하였고, 그에 따라 2019년 8월 국가행사인 ‘대한민국 제1회 섬의 날’을 성공적으로 개최한 바 있으며, ‘2028년 세계섬 엑스포’ 개최도 함께 준비하고 있습니다.

 아울러 목포대 도서문화연구원,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지역언론사 등 지역내 다양한 섬 관련 연구 기관·단체 네트워크가 형성되어 꾸준히 활동해오면서 ‘한국 섬진흥원’ 설립 논의를 2012년 최초 제안하였고, 이러한 지역의 분위기를 반영하여 지역출신 전·현직 국회의원들이 관련 법안을 준비함으로써 섬진흥원 설립의 기틀을 마련하였습니다.

 이처럼 전라남도 서남해안은 우리나라 섬의 중심이라는 지리적 이점뿐만 아니라, 역사적, 인문학적, 정서적 관점에서 볼 때 미래 섬 진흥 정책의 중심축이 되고 컨트롤타워로서 역할해야 한다는 것은 너무나도 자명한 사실입니다.

 과거 우리나라 역사에서 동북아 해상의 중심 무대였던 전남 서남해안은 정부의 새로운 H자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에 따라 목포 중심의 ‘섬 클러스터’를 구축하여 새로운 국가발전의 중심축으로 자리매김해야 할 것입니다.

 더욱이 섬 진흥원의 목포 유치를 위한 신안군의 아름다운 양보와 대승적 결단은 전남도민 모두의 꿈이 되어 간절한 바람으로 의지가 더욱 단단해졌습니다.

 다도해의 관문이자 해양과 내륙을 잇는 결절점이며 섬들의 수도인 목포시가 섬진흥원 설립의 최적지라 거듭 건의드리며, 전남도민의 간절함 염원이 반드시 이루어질 수 있도록 섬진흥원 목포시 유치를 위해 다함께 협력하고 더욱 노력해나가겠습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