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4-16 19:22 (금)
정읍시,코로나19 여파 벚꽃축제 올해도 취소
상태바
정읍시,코로나19 여파 벚꽃축제 올해도 취소
  • 이철진 기자
  • 승인 2021.03.03 1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읍 벚꽃축제 2년연속 취소

매년 봄 전북 정읍천 일원에서 열리던 정읍 벚꽃축제가 올해도 취소됐다.

정읍시는 4월 초순에 개최하려던 ‘정읍 벚꽃축제’를 코로나19 지역감염 예방을 위해 취소한다고 3일 밝혔다.

시는 당초 위험도가 낮은 음악과 빛을 테마로 행사 개최를 검토했었다.

하지만 일 평균 신규확진자 수가 전국적으로 300∼400명대 수준이고, 전국의 유명한 봄축제가 줄줄이 취소되는 상황에서 지역주민과 상춘객의 안전을 고려해 취소를 결정했다.

벚꽃축제 개최에 대한 정읍시민들의 여론도 부정적이었다.

시는 정읍시민을 대상으로 벚꽃축제 개최 여부를 설문 조사한 결과, 시민 887명 중 592명(67.7%)이 벚꽃축제 개최에 반대 입장을 나타냈다고 밝혔다.

벚꽃축제를 전면 취소했음에도 지난해 ᄃᆞᆯ하다리 개통과 함께 지리적 접근성이 크게 향상돼 벚꽃 만개 시기에 많은 상춘객 방문이 예상된다.

이에 따라 시는 방문 자제 홍보와 함께 작년에 이어 올해도 천변로 구간에 대해 불법 주정차 단속을 강화하는 등 코로나19 방역에 대비할 방침이다.

유진섭 시장은 “세계적 위기로 치닫고 있는 코로나19 사태의 엄중함과 사회적 거리두기의 필요성을 감안해 벚꽃축제 취소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