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4-16 19:22 (금)
서울시 북촌문화센터, 3월 토요일마다 '북촌문화요일' 운영
상태바
서울시 북촌문화센터, 3월 토요일마다 '북촌문화요일' 운영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1.03.03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촌문화요일 웹전단

서울시와 (사)문화다움은 3월을 맞아 3·1운동 책원지인 북촌에서 그날의 이야기를 영상으로 만나볼 수 있는 ‘계동, 그날의 기억을 찾아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번 프로그램은 3·1운동과 관련된 북촌의 장소, 사람, 사건에 대한 이야기들을 여행, 음악, 시 등의 콘텐츠와 접목한 영상으로 상영한다.

영상은 총 4부작으로 오는 6일(토)부터 매주 토요일 서울한옥포털과 북촌문화센터 사회관계망, 북촌문화센터 교육관 등에서 온·오프라인으로 상영할 예정이다.

1부(6일)는 ‘3·1운동의 숨겨진 이야기를 찾아 떠나는 마을여행’을 주제 로 마을 해설사가 북촌의 곳곳에서 기록된 역사적 순간으로 여행자들을 안내한다. 

2부(13일)는 ‘계동길 따라 모여든 3·1운동의 기운’을 주제로 북촌에서 전개된 독립운동의 역사적 장소와 인물을 조명하고, 북촌주민들이 낭독하는 독립선언서를 들으며 그날의 의미를 되새겨 본다.

3부(20일)은 ‘3·1운동의 숨은 주역, 북촌의 학생들’을 주제로3.1운동 당시를 떠올릴 수 있는 음악과 영상을 통해 3·1운동의 주역으로 활약한 북촌 지역 학생들의 결의를 짚어 본다.

4부(27일)는 ‘계동 백 년’을 주제로 100여년의 시간을 거쳐 여전히 북촌에 남아있는 당시의 기억들을 신달자 시인의 시 <계동 백 년>을 통해 만나본다.

한편,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완화됨에 따라 서울 공공한옥의 현장·대면 프로그램이 인원 제한 조건 하에 순차적으로 재개되고  있다. 

북촌문화센터에서는 3월 한 달간 매주 토요일마다 ‘계동, 그날의 기억을 찾아서’ 4부작 영상 상영을 비롯해 ‘독립운동가에게 감사편지   적기’, ‘북촌문화센터 자유·해설관람’ 등을 운영한다. 

서울 공공한옥  현장 프로그램 재개 일정 및 내용은 시설마다 상이하므로, 방문 또는  체험 참여를 희망하는 시설에 개별 확인이 필요하다.

행사와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서울한옥포털 홈페이지를 확인하거나 서울시 한옥건축자산과로 문의하면 된다.

류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3·1운동의 숨결이 곳곳에 남아있는 북촌의 가치와 의미를 되새길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