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4-22 00:15 (목)
부산관광공사, 용두산공원 달 토끼 빛 밝혀
상태바
부산관광공사, 용두산공원 달 토끼 빛 밝혀
  • 이철진 기자
  • 승인 2021.02.27 2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두산공원 대형 달 토끼

부산관광공사(이하 공사)는 코로나19 방역 안전을 위해 철수했던 용두산공원의 대형 달 토끼와 스위치 전시 이벤트를 내달 1일부터 5월 2일까지 다시금 운영한다고 밝혔다.

용두산공원 달 토끼 전시 이벤트는 부산타워 앞 광장에 설치된 빨간색 스위치를 켜는 순간, 거대한 달 토끼의 조명 빛과 함께 누구나 즐길 수 있는 포토존이 만들어진다. 

우천과 강풍 날씨를 제외하고 매일 오후 5시부터 밤 10시까지 이용할 수 있다.

달 토끼는 관광객들과 소통하기 위해‘달 토끼 휴대폰’을 만들어 부스에 전시하며, 운영 기간 자유롭게 관광객들과 소통 할 예정이다. 

용두산공원 대형 달 토끼

달 토끼의 전화번호와 카카오톡 아이디는 현장에서 확인할 수 있는데, 문자 메시지는 받을 수 없다.

공사 관계자는“달 토끼에게 전화하면 직접 작곡한 음원을 들을 수 있으며, 달 토끼와 찍은 인증사진과 함께 인생, 연예 상담을 해도 되고, 소원을 빌면서 재미있게 소통을 해주기를 바란다”면서,“보낸 카톡 메시지에 주기적인 답장과 함께, 재미있는 사연들의 보답으로 카카오톡 선물 주기를 통해 소정의 선물을 제공하니 많이 방문해 주기 바란다”라고 전했다.

용두산공원 대형 달 토끼

공사는 안전한 관광지 조성을 위해 자체 방역으로 전시공간을 관리하고 있으며, 달 토끼의 홍보영상은 부산관광공사 유튜브 채널과 부산관광포털 비짓부산에서 확인 할 수 있다.

한편 용두산공원 부산타워는 부산의 향토기업인 BN그룹이 6월경 재운영을 목표로 준비 중이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