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2-28 12:25 (일)
부안 격포 닭이봉 전망대, 35년 만에 재단장
상태바
부안 격포 닭이봉 전망대, 35년 만에 재단장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1.02.23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안군은 격포 닭이봉 전망대를 건축된 지 35년 만에 재단장한다.

부안군은 격포 닭이봉 전망대의 시설 노후화로 인한 안전문제와 전북 서해안권 국가지질공원의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 추진을 위해 10억원 투입, 오는 3월부터 개·보수공사를 시작한다. 

격포 닭이봉 전망대는 변산마실길 및 전북 서해안권 국가지질공원을 찾는 탐방객에게 서해안 천혜의 절경을 한 눈에 감상할 수 있는 곳으로, 전망대 2층에는 변산마실길 및 국가지질공원 안내센터가 들어서고 3층은 휴게공간과 전망대 등으로 조성된다.

전망대 전체적인 형태는 고려청자 모형으로 주변과 어울리고 특색 있는 야간경관 조명시설도 설치할 계획이다.

부안군은 닭이봉 전망대 개·보수 사업을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서해안권 관광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추진한다는 구상이다.

부안군 관계자는 “격포 닭이봉 전망대에서 바라보는 뷰(view)는 수려한 채석강의 해식절벽과 솔섬의 해넘이를 감상할 수 있는 황홀한 장관을 연출한다”며 “앞으로 새롭게 단장할 전망대에서 가족과 연인, 친구와 영원히 잊혀 지지 않을 아름다운 추억을 담아 가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격포항 일몰
부안 격포항 일몰 / 사진-부안군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