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2-28 12:25 (일)
경기도,중장기 관광 발전 계획 수립 착수
상태바
경기도,중장기 관광 발전 계획 수립 착수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1.02.23 0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청
경기도청

경기도가 내년부터 적용할 ‘중장기 관광전략’ 수립, 연구에 착수했다.

경기도는 내년부터 2026년까지 5년 동안 추진할 경기 미래비전 관광청사진인 ‘제7차 경기도 권역별 관광개발계획’ 연구용역에 착수한다고 23일 밝혔다.

도는 이번 연구에서 경기도만의 특색 있는 관광자원을 발굴하고 활용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제6차 계획에선 경기도를 ▲북부 접경, ▲서부 해안, ▲중부 도시, ▲남부 역사 문화권으로 구분해 각 권역별 특색에 따라 △생활문화관광 확산 △융복합 관광 인프라 거점 조성 △안보관광 육성 △친환경 생태관광 활성화 전략을 중첩 추진하고, 기존 관광지 보완방안과 신규 관광지 개발 방향을 제안한 바 있다.

제7차 계획에선 제6차 계획을 재점검해 보완하고, 새로운 관광진흥 방향을 설정해 사업을 발굴하는 등 경기도 관광의 새로운 청사진을 제안할 계획이다. 

또한 저출산·고령화로 인한 인구구조 변화, 기술-산업 간 융·복합화 등 사회 대내외 관광환경의 변화를 반영한다. 

특히 감염병 확산 등 관광정책의 불확실성이 커지는 시대인 만큼, 이에 대한 대응 시나리오도 포함해 연구를 진행할 방침이다.

도는 무엇보다 관광정책 기조의 일관성을 유지하며 개선책을 도출하기 위해 지난해 자체적으로 수립한 ‘경기관광 중장기 발전계획’의 비전과 추진전략을 제7차 계획에 반영해 관광정책의 밑그림을 그린다는 계획이다. 

경기관광 중장기 발전계획은 ‘관광으로 행복한 글로컬(Glocal) 관광선도 도시’를 비전으로 ▲포스트 코로나 성장동력 확보 ▲경기도형 관광콘텐츠 개발 ▲지역주도형 관광산업 생태계 조성 ▲경기도민이 행복한 관광도시 실현 ▲경기관광 국제브랜드화 전략을 추진하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최용훈 경기도 관광과장은 “이번 제7차 관광개발계획은 코로나19 등 감염병 확산에 대응하고자 과거 대규모·단체관광 중심의 관광정책을 탈피해 새로운 지역 관광전략을 모색할 예정”이라며 “관광객이 안심하고 경기도를 여행할 수 있도록 다양한 사업을 발굴해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넣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제7차 경기도 권역별 관광개발계획’ 연구용역은 한국산업관계연구원(KIR)에서 오는 3월부터 12월까지 약 10개월간 수행하며, 이후 문화체육관광부 조정과 관계부처 협의를 거쳐 확정, 시행될 예정이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