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2-25 17:57 (목)
경기바다 관광명소화 추진...특화거리 조성하고 체험상품 운영 
상태바
경기바다 관광명소화 추진...특화거리 조성하고 체험상품 운영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1.02.18 2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 전곡항
화성 전곡항.사진 =경기도청

경기도가 경기 서해안의 풍부한 해양레저 기반시설과 천혜의 자연환경, 수도권에 근접한 지리적 위치 등을 활용한 경기 바다 관광 명소화 사업을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를 위해 도는 올해 ▲경기바다 특화거리 조성 ▲경기 갯길(바닷길) 조성 ▲경기바다 지역축제 지원 ▲경기바다 테마여행 시범투어 ▲경기바다 특화 투어버스 운영 ▲찾아가는 경기바다 홍보관 운영 등 총 6개 사업에 약 14억 5천만 원을 투입한다.

도는 경기관광공사와 함께 우선 경기 바다가 품고 있는 매력적인 관광콘텐츠를 확보하는 것을 목표로 특화거리 2곳을 선정, 경쟁력을 갖춘 관광상품과 프로그램을 운영해 지역관광 거점으로 조성한다.

아울러 관광분야 기존사업과 연계해 경기 둘레길 중 평택·화성·안산·시흥·부천·김포 262km를 연결하는 경기 갯길(바닷길)을 조성한다.

또한 시·군과 협력해 지역축제에서 뱃놀이 체험 등 바다를 테마로 하는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겜포 대명항
김포 대명항. 사진=경기도청

제부마리나, 해양안전체험관 등의 우수한 해양시설과 어촌체험마을 프로그램 등과 연계해 경기 바다 1박2일 살아보기 테마여행 코스를 시범운영하고 외국인 관광객을 위한 경기바다 특화 투어버스 노선 2개도 운영한다.

이밖에 7~8월경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한 관광 활성화 이벤트를 개최하고 경기 바다 관광콘텐츠를 집중 홍보할 계획이다.

이후에도 일상 속(비수기, 평일) 바다관광 활성화 사업의 지속 추진을 통해 꾸준한 관광객을 유치, 지역경제의 안정성을 확보할 예정이다.

최용훈 경기도 관광과장은 “경기 바다는 방문한 관광객 중 84%가 재방문 의향이 있을 정도로 충분히 경쟁력이 있는 관광지”라며 “올해는 경기 바다가 국민 모두에게 매력적인 관광지로 부각될 수 있도록 실질적인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