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2-28 12:25 (일)
‘테마여행10선 해돋이역사기행’ 관광활성화 방안 모색한다!
상태바
‘테마여행10선 해돋이역사기행’ 관광활성화 방안 모색한다!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1.02.18 1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문화관광공사, 3월 4일 관광포럼 개최

경상북도문화관광공사는 ‘생태·크루즈·야간 관광의 미래, 해돋이역사기행 권역의 재발견’을 주제로 한 ‘해돋이역사기행 관광포럼’을 오는 3월 4일(목) 경주화백컨벤션센터(HICO)에서 개최, 울산·포항·경주 도시 간 연계 관광 발전을 모색한다.

울산, 포항, 경주 주최, 경북문화관광공사 주관으로 진행되는 포럼은 문화체육관광부의 ‘대한민국 테마여행 10선’으로 선정된 ‘해돋이역사기행’권역 사업을 추진하는 데 있어 3개 시의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지속 가능한 권역 관광 활성화를 모색하기 위한 것이다.

이번 포럼에선 전문가들이 각 도시별 주요 관광 이슈에 대해 분석적이고 체계적인 주제발표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포럼에서는 前 순천시 국장 최덕림 발표자가 ‘태화강국가정원! 왜 생태관광인가?’라는 주제로 강연을 진행한다. ‘생태 관광’이라는 키워드로 순천만 사례를 분석하고 태화강 국가정원이 나아가야 할 방안에 대해 발표한다.

또 팬스타 크루즈 사업 팀장이자 해양관광학회 크루즈관광위원회 부위원장을 역임하고 있는 유다종 발표자가 25년의 크루즈업 실무 경험을 바탕으로 ‘포항, 환동해크루즈의 가능성과 과제’라는 주제로 강연을 진행한다. ‘크루즈 관광’이라는 키워드로 코로나19 상황에서 크루즈 업계의 대응과 재개, 포항 환동해 크루즈의 가능성과 발전 과제, 향후 포항 크루즈가 나아갈 방향을 제시한다.

한양대학교 관광학부 겸임교수이자 테마여행10선 해돋이역사기행 권역 정란수 PM이 ‘경주의 융복합 야간관광 육성방안’이라는 주제로 발표를 진행한다. 지역의 체류형 관광을 위하여 ‘야간 관광’이라는 키워드로 야간관광 활성화 필요성, 해외정책 및 사례분석, 경주 야간관광자원의 활성화 방안 등에 관해 발표한다.

경북문화관광공사 김성조 사장은 “각 도시별 주요 관광 이슈에 대한 전문가 주제발표를 통해 해돋이역사기행 권역 관광 활성화를 도모하고자 한다”며 “코로나19가 진정된 이후 많은 분들이 해돋이역사기행 권역을 찾아주시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해돋이역사기행 관광포럼 참여신청은 3월4일까지 사전접수 후 온라인으로 참여할 수 있다. 사전 신청자에 한해 실시간으로 시청 가능한 유튜브 링크가 전송된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