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2-28 12:25 (일)
양양 남대천에 황포돛배 띄운다
상태바
양양 남대천에 황포돛배 띄운다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1.02.18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양군이 남대천에 황포돛배를 띄운다.

황포돛배는 총톤수 4.87톤, 길이 10.78m, 너비 3m이며, 선원 2명, 여객 12명 등 14명이 탑승할 수 있는 규모로, 평속은 약 8노트이다. 우리나라 전통선박의 외관을 살리면서도 FRP(강화플라스틱) 재질에 가솔린엔진을 탑재해 안전한 운항이 가능하도록 설계됐다.

또 황포돛배는 작년에 실시설계를 완료하였으며, 올해 2월중 제작업체와 계약 후 빠르면 7월경에 일반에 공개될 것으로 예상된다.

향후 황포돛배가 본격 운항되면 남대천 수상레포츠체험센터(양양읍 조산리 95-45)에서 출발해 남대천 경관과 생태를 관찰할 수 있게 된다.

남성일 남대천보전과장은 “황포돛배가 양양군의 새로운 관광인프라가 되도록 만전을 기해 남대천 르네상스를 열어 가겠다”고 밝혔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