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2-28 12:25 (일)
강릉 ‘대관령 어흘리 관광지’ 안내소 신축, 농․산촌 관광 활성화 도모
상태바
강릉 ‘대관령 어흘리 관광지’ 안내소 신축, 농․산촌 관광 활성화 도모
  • 이철진 기자
  • 승인 2021.02.10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릉시가 대관령 어흘리 관광지 내에 안내소를 신축, 대관령 권역을 대표적인 농‧산촌관광의 모델로 조성해나갈 방침이다.

대관령 어흘리 관광지는, 2014년도에 총면적 163천㎡를 관광지로 지정 및 관광지 조성계획을 승인받았으며, 도로 및 주차장, 화장실 등의 공공편익시설을 비롯해 오토캠핑장, 트리하우스, 게스트 하우스 등 숙박 및 휴양문화시설 등이 조성될 계획이다.

어흘리 관광안내소 조감도 / 사진-강릉시
어흘리 관광안내소 조감도 / 사진-강릉시

최근 수년간 국‧도비를 지원받아 도로확포장, 교량, 주차장, 상하수도 사업 등에 총 50여억 원을 투입함으로써 공공편익시설 대부분을 조성했다.

또 올해에는 국‧도비를 포함한 총 10억여 원을 들여 관광안내소 신축을 상반기 중에 완료한다. 내부 공간은 안내소 및 홍보관(관광객 쉼터), 공중화장실 등으로 구성된다.

아울러 관광지 인근의 풍부한 산림자원뿐만 아니라 대관령 박물관, 동부지방산림청에서 조성한 치유의 숲과 대관령 소나무 숲길, 대관령 옛길 등 다양한 콘텐츠를 연계해 지역주민 및 관계기관과의 긴밀한 협력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도보・힐링여행 증가 등 관광 트렌드를 접목한 강릉 걷는 길 활성화, 산림 자원과 연계한 웰니스 관광 등을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선제적으로 대비해 나갈 방침이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