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17 19:30 (금)
‘부안마실축제’ 지난해 이어 올해도 취소
상태바
‘부안마실축제’ 지난해 이어 올해도 취소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1.02.01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안마실축제 홍보 디오라마
부안마실축제 홍보 디오라마

부안군 대표축제인 ‘제8회 부안마실축제’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코로나19로 인해 전면 취소됐다.

부안마실축제제전위원회는 지난달 29일 전체회의를 열고 오는 5월 개최 예정이던 2021년 제8회 부안마실축제를 전면 취소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축제 취소 결정은 유래 없는 코로나19로 올해도 축제의 정상적인 개최는 어려울 것으로 판단했기 때문이다.

제전위는 이날 회의에서 코로나19 장기화 및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 등에 따른 축제 개최여부 뿐만 아니라 ‘비대면 방식의 온라인 축’제 개최 여부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했으나, 온라인 축제 개최가 지역사회에 미치는 영향력이 미미한 점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최종 취소를 확정했다.

김진태 제전위원장은 “작년에 이어 올해도 부안마실축제를 취소하는 것은 매우 안타까운 일이지만 지금은 군민의 안전과 코로나19 위기극복이 더 중요하다”며 “절감한 축제예산은 장기화된 코로나19로 힘겨워 하는 군민을 위해 사용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부안마실축제는 매년 5월 초 부안읍 매창공원 일원에서 개최되는 부안군의 대표축제이며 올해 축제는 취소됐지만 주제 프로그램인 ‘별빛마실(야간경관)’은 코로나 블루 극복을 위한 군민정서 함양을 위한 지원 프로그램으로 추진될 예정이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