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3-03 21:18 (수)
매운 고추 맛 봐볼까! 마리아나 ‘티니안 핫페퍼 축제’ 정상 개최
상태바
매운 고추 맛 봐볼까! 마리아나 ‘티니안 핫페퍼 축제’ 정상 개최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1.01.25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개월간 지역사회 감염 없는 안정적인 상황 유지로 개최 결정

마리아나의 작은 섬 티니안의 특산품 중 하나인 매운 고추 도니 살리(Donni Sali)를 주인공으로 하는 ‘티니안 핫페퍼 축제’가 오는 2월 13~14일 이틀간 정상 개최된다.

마리아나관광청 한국사무소는 코로나19가 5개월간 지역사회 감염 없는 안정적인 상황을 유지하고 있어 축제를 정상 개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축제가 열리는 티니안은 사이판에서 남쪽으로 8km 떨어져 경비행기로 10분이면 갈 수 있는 작은 섬으로, 티니안의 특산품인 도니 살리 고추는 티니안은 물론이고 마리아나 제도의 음식을 이야기할 때 반드시 언급되는 음식 재료다.

이 도니 살리 고추를 소스로 만들어 사용하며, 마리아나 제도 사람들이 즐겨 먹는 바비큐에도 빠지지 않고 들어간다. 또 차모로 음식 대부분에 사용되는 재료인 도니 살리를 현지인들은 집집마다 다른 레시피의 칠리 소스를 만드는데 활용한다.

이번 축제기간 전후로 약 일주일간 도니살리를 활용한 음식 판매와 푸드트럭, 매운 고추 먹기 대회와 문화 행사, 공예품 전시 등 다채로운 즐길 거리와 볼거리가 펼쳐진다.

티니안 핫페퍼 축제는 존스해변에 인접한 티니안의 산호세에 있는 피에스타 그라운드에서 개최되며 숙박은 지정 호텔에서만 가능하다.

마리아나관광청 프리실라 이아코포 청장(Priscilla M. Iakopo, Managing Director of MVA)은 “지난 5개월간 마리아나제도는 지역 사회 내 감염 ‘제로’ 상황을 유지해왔다”며 “마리아나 관광청은 티니안 시장실을 비롯해 북마리아나제도의 보건당국 및 코로나19 비상 대응팀과 협력해 지역 내 가장 큰 축제인 티니안 핫페퍼 축제 개최를 공식적으로 발표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모두의 안전과 일상을 계속해서 지켜나갈 수 있도록 축제 기간 동안 사회적 거리두기, 마스크착용, 손씻기와 같은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엄격하게 감독하며 몇 가지 추가적인 안전 조치를 시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마리아나제도는 미국 내 지역별 백신 접종율이 가장 높은 수준으로 진행되고 있으며 최근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총 4단계로 구성된 코로나19 여행경보에서 마리아나제도를 가장 안전한 수준인 1단계로 완화한 바 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