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3-03 21:18 (수)
남원 양대사마실기 목판 ‘전북도 지정 유형문화재’ 지정
상태바
남원 양대사마실기 목판 ‘전북도 지정 유형문화재’ 지정
  • 이철진 기자
  • 승인 2021.01.25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원 양대사마실기 목판. 사진=남원시 제공
남원 양대사마실기 목판. 사진=남원시 제공

조선시대 간행된 208장 완본의 남원 양대사마실기 목판이 전북도 지정 유형문화재 제274호로 지정됐다.

25일 전북 남원시에 따르면 남원양씨 충장공파 종중의 ‘양대사마실기 목판(梁大司馬實記 木版)’은 개인 문집임에도 왕명에 의해 간행된 목판으로 판각 기법이 매우 훌륭하고 결락된 판목도 없는 등 중요한 가치를 지녀 지난 22일 유형문화재 제274호로 지정됐다.

‘양대사마실기 목판’은 조선 임진왜란 때 의병 양대박(梁大樸:1544~1592)에 대해 심환지 등이 11권 5책으로 간행한 것을 1799년(정조23) 왕명에 의해 판각한 것이다. 

남원 양대사마실기 목판.사진=남원시 제공
남원 양대사마실기 목판.사진=남원시 제공

양대박은 남원 출신의 의병으로 1592년(선조 25) 4월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의병을 모아 전남 담양으로 가서 고경명을 만나 맹주로 추대하고, 북상해 5월에는 전주에서 의병 2천 명을 모은 바 있다.

그는 고경명과 함께 충남 금산에서 왜적에 대적해 싸웠고, 아들 양경우와 함께 금산군 진산을 지키게 되나 의병을 모을 때의 피로로 진중(陣中)에 병을 얻어 진산에서 49세에 사망하게 된다. 이후 충장(忠壯)이란 시호를 받았다.

의병 양대박의 사적이 담긴 ‘양대사마실기 목판’은 현재 결락된 책판 없이 총 208장의 목판으로 구성돼있는데, 판각이 정교하고 서체가 미려하며, 정조의 명에 의해 제작된 것이어서 희소성이 크고 조선시대 출판 문화와 지역사 연구에 중요한 자료가 되고 있다. 

목판의 판각 깊이는 대략 0.4~0.5cm 정도로 동시대에 판각된 다른 목판에 비해 육안으로 보더라도 확실히 깊은 것을 알 수 있다.

시 관계자는 “1796년 양대박 부자의 충의를 추모하기 위해 세워진 ‘양대박 부자 충의문’은 2000년 11월 17일 도 문화재자료 제170호로 지정돼 있다”면서 “시는 이번에 도 유형문화재로 지정된 ‘양대사마실기 목판’에 대해 소유자, 관리자 등과 적극 협조해 체계적으로 보존·활용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