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2-28 12:25 (일)
함평엑스포공원에 자동차극장 개장...28일부터 개봉작 상영
상태바
함평엑스포공원에 자동차극장 개장...28일부터 개봉작 상영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1.01.24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함평자동차극장 전경. 사진=함평군 제공
함평자동차극장 전경. 사진=함평군 제공

나비축제와 국향대전으로 유명한 전남 함평군이 자동차극장까지 품었다.

특히 함평은 올 하반기부터 함평천지길, 짚라인, 스카이워크 등의 관광 인프라 조성사업도 본격 추진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함평군이 야심차게 추진하는 ‘4‧4‧8관광프로젝트(4시간은 숲에서, 4시간은 바다에서, 총 8시간 동안 함평읍에서 먹고 자고 가는 여행)’이 조기에 본 궤도에 오를지 귀추가 주목된다.

25일 함평군에 따르면 함평군 랜드마크 공원인 함평엑스포공원에 조성하고 있는 ‘함평자동차극장’이 오는 28일 개장식을 갖고,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호남권(광주‧전남‧전북) 자동차 전용 극장으로는 광주와 여수에 이어 역대 3번째다.군은 지역경제 활성화와 주민 문화 복지 향상을 위해 작년부터 총사업비 9억여 원을 들여 함평엑스포공원 황소주차장 쪽에 자동차극장을 조성하고 있다. 

총 2개관에 각각 대형스크린(23m×15m)을 갖춰 180대의 차량이 서로 다른 2편의 영화를 동시에 관람할 수 있다.

각 상영관은 지역 대표이미지를 형상화 한 나비관‧황금박쥐관으로 건립됐으며 황금박쥐관의 경우 비가림막과 다목적 무대(20m×12m)가 함께 설치돼 영화 상영 외의 다양한 문화‧예술행사도 상시 개최할 수 있다.

매점과 매표소를 갖추고 있으며, 자동차극장 공식 홈페이지에서 사전 예매도 가능하다.

현재 운영되고 있는 전국 자동차극장 중 인터넷 사전예매가 가능한 곳은 함평자동차극장과 CGV×CAR CINEMA 서울랜드점 단 두 곳뿐이다.

함평자동차극장 전경. 사진=함평군 제공
함평자동차극장 전경. 사진=함평군 제공

군은 온라인 예매 시스템이 조기에 안착되면 안정적인 극장 운영과 함평엑스포공원 등 인접 관광지에 대한 관광 수요도 동반 상승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군은 또 직영방식의 운영 이점을 살려 현장결제 시 함평사랑상품권(모바일상품권 포함)을 사용할 수 있게 했다.

함평사랑상품권은 구매 당시 10% 할인 혜택을 적용받기 때문에, 사용하면 영화 관람료 10% 할인 혜택을 누릴 수 있다. 

자동차극장은 개장 당일인 28일부터 정상 관람(당일 무료‧29일부터 사전예매 가능)이 가능하다.

함평자동차극장 전경.사진=함평군 제공
함평자동차극장 전경.사진=함평군 제공

입장료는 자동차 1대당 2만 원으로 매일(월요일 정기휴관) 오후 7시부터 0시까지 하루 2차례, 최신 개봉작을 관람할 수 있다.

다만 군은 자동차극장이 지역민 문화 복지 차원에서 조성된 만큼 군민과 국가유공자, 장애인 등은 입장료 면제 또는 별도의 금액 할인을 검토하고 있다. 

이상익 함평군수는 “전국 최고 수준으로 조성된 자동차극장이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경제와 국내 문화 활동에 활기를 불어넣길 바란다”며, “앞으로 군은 자동차극장을 지역관광자원가 연계해 사계절 머물고 싶은 관광함평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