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2-28 12:25 (일)
홍콩인 듯 아닌 듯한 ‘홍콩의 섬·어촌’으로 치유여행
상태바
홍콩인 듯 아닌 듯한 ‘홍콩의 섬·어촌’으로 치유여행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1.01.21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마섬 - 용수완
라마섬 - 용수완

코로나 시대, 당장 떠날 수 없지만, 글로 만나고 머리로 그려보는 ‘홍콩’은 어떨까. 화려한 야경과 치솟은 빌딩숲 등 그동안 익히 우리가 알고 있던 홍콩이 아닌 섬과 소박한 어촌풍경. 그래서 홍콩이지만 홍콩이 아닌 것 같은 푸근한 자연이 반겨주는 치유여행지를 소개한다.

홍콩의 폐 ‘란타우’ 

홍콩의 260여개 섬들 중 가장 큰 크기의 란타우(Lantau). 이 곳은 숲이 풍부한 산악 지형의 섬으로, 홍콩의 숲으로 통한다. 특히 홍콩에서 가장 큰 ‘란타우 사우스 컨트리 파크’와 반대편의 ‘노스 컨트리 파크’는 섬의 절반 이상을 차지한다.

1500년대 포르투갈 상인들이 세운 최초의 유럽 무역 정착지로서 영국 식민지 시절에도 중요한 교역소였으며 20세기 후반부터 섬의 북쪽으로 국제공항, 디즈니랜드, 옹핑 360 등 주요 인프라 개발과 함께 남쪽은 자연과 휴양을 위해 보존되고 있다.

타이오
타이오

섬의 서쪽에 위치한 타이오는 3세기 이상 홍콩에 몇 남지 않은 현존하는 어촌 마을. 물길 위에 세워진 대나무로 만든 전통 수상 가옥, 팡옥과 새우 페이스트를 만들기 위한 갑각류 통이 줄지은 거리는 익숙한 듯 이색적인 풍경으로 다가온다.

5.7km의 옹핑 360 케이블카를 타고 올라가면 홍콩의 산과 바다가 파노라마처럼 펼쳐지고, 옹핑 빌리지와 홍콩 영화의 배경으로 종종 등장하는 높이 26미터, 무게 202톤의 세계 최대 규모 ‘청동대불상’이 반겨준다.

섬 곳곳을 누빌 수 있는 트래킹 코스, 란타우 트레일(Lantau Trail)은 총 12개의 코스로 취향과 상황에 따라 골라 걷는 재미가 있고 홍콩 해역에 서식하는 ‘핑크 돌고래’로도 알려진 중국 흰 돌고래를 볼 수 있는 보트 여행을 즐길 수 있다.

란타우 트레일
란타우 트레일

해적들의 섬 ‘청차우’

청차우(Cheung Chau)는 고층 빌딩과 자동차를 찾아보기 힘든 전통적인 어촌으로, 해안가의 고요한 경관을 감상할 수 있다.  청차우에 있는 천연 동굴 ‘청포차이 동굴(Cheung Po Tsai cave)’은 19세기 유명한 해적인 청포차이와 그의 부하들이 약탈한 장물을 보관했었다는 이야기가 전해지면서 해적의들의 섬이라는 별칭을 얻게 됐다.

청차우 피시볼
청차우 피시볼

청차우의 명물은 ‘피쉬볼’. 홍콩 현지인이라면 즐겨먹는 단골 어묵 노점상 하나쯤은 가지고 있을 정도로, 카레 소스에 적셔 먹는 카레 어묵은 홍콩에서 가장 사랑받는 거리 간식 중 하나이다. 그 중 청차우 피쉬볼은 클래식한 카레 어묵과 함께 다양한 고기 완자와 삼각형 모양의 해산물 어묵을 판매, 어묵 마니아들 사이에서 아주 특별한 장소가 됐다. 페리 부두 옆, 대기 행렬을 찾으면 된다.

1996년 홍콩의 첫 올림픽 금메달을 획득한 윈드서퍼인 리라이산(Lee Lai Shan)의 고향답게 홍콩 현지인 및 해외 관광객들이 수상 스포츠를 위해 즐겨 찾는 쿤얌완 해변(Kwun Yam Wan Beach)에는 윈드서핑, 서핑, 카약 장비를 대여할 수 있는 청차우 윈드서핑 센터가 있다.

청자우 - 윈드서핑
청자우 - 윈드서핑

13,000평에 달하는 광활한 녹지를 보유한 ‘사이위엔 캠핑 & 어드벤처 파크(Saiyuen Camping & Adventure Park)’는 야외 어드벤처 플레이 그라운드 및 글램핑장. 캠핑의 즐거움과 호텔의 안락함 둘 다 만족시키는 이 곳의 하이라이트는 자연에 누워 밤하늘의 별을 보고 자연의 소리에 귀 기울일 수 있는 버블 텐트다.

청차우 - 사이위엔 캠핑 & 어드벤처 파크
청차우 - 사이위엔 캠핑 & 어드벤처 파크

이외에도 청차우에선 매년 음력 4월 8일에 ‘청차우 빵 축제’가 열려 축제기간인 3~4일간 수 만명의 방문객이 찾곤 한다.

주윤발의 고향 ‘라마섬’에서의 느릿느릿한 삶 체험

홍콩섬에서 페리로 25분이면 도착하는 라마섬(Lamma Island)는 우리가 알던 홍콩과는 다른 삶의 속도가 펼쳐진다. 깨끗한 해변과 아기자기한 어촌, 평화롭고 느긋한 문화 덕에 홍콩 현지인들의 당일 여행지로 사랑받는 이 곳의 유일한 교통수단은 자전거. 

약 7천여명의 섬 주민들의 국적이 90개 이상일 정도로 다양한 문화가 공존하며 예술가들에게 안식처가 되어주는 라마섬은 ‘영웅본색’의 그 남자, 주윤발의 고향으로도 유명하다. 

라마섬
라마섬

용수완에서 소쿠완 항구까지 이르는 5km의 산책로인 라마섬 패밀리 트레일은 2시간 동안 오래된 마을과 고요한 해안과 함께 한다.

흥신예 해변(Hung Shing Yeh Beach)에는 바다 그 자체뿐만 아니라 BBQ를 즐길 수 있는 공간이 마련돼 있다.

또 해변 뒤쪽에 위치한 허볼랜드(Herboland)는 라마섬 최초의 유기농 허브 농장 및 티하우스로 40여 종류의 허브차 품종이 자라는 정원을 산책하며 농장의 토끼와 앵무새들과 교감할 수 있다.

라마섬 - 레인보우 시푸드 레스토랑
라마섬 - 레인보우 시푸드 레스토랑

1970년대 이전까지 어부들의 섬이었던 ‘라마’에선 훌륭한 광둥식 해산물 식당들에서 푸짐선 해산물 요리를 맛볼 수 있다. 30여년의 역사와 최대 규모로 라마섬을 대표하는 해산물 식당, 레인보우 시푸드 레스토랑은 홍콩의 고급 생선 요리 그루파를 비롯한 신선하고 다양한 해산물 요리를 즐기는 손님들로 북적인다.

 

<사진/홍콩관광청>

Tag
#홍콩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