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3-03 21:18 (수)
전주시 전시·회의 유치 인센티브 기준 100명→30명으로 완화
상태바
전주시 전시·회의 유치 인센티브 기준 100명→30명으로 완화
  • 이철진 기자
  • 승인 2021.01.18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명 이상의 행사 개최 시 최대 2500만원까지 지원

전주시는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오는 6월 30일까지 한시적으로 전시·회의 유치 인센티브 지급 기준을 100명에서 30명으로 대폭 완화한다.

이는 코로나19에 따른 다수의 이동과 집합이 제한되는 상황에서 종전의 지원 기준으로는 행사를 유치하는 게 사실상 어려워짐에 따라 지원기준을 완화해 마이스(MICE) 산업을 강화하고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조치다.

지원 대상은 세미나와 포럼, 학술대회, 컨퍼런스, 박람회, 워크숍, 전시, 회의 등 국내·외 행사를 주최·주관하는 단체, 법인, 기관, 대행사, 여행사 등이다.

지원 조건은 도민을 제외한 30명 이상이 2일 이상 참가해야 하며, 국제행사의 경우에는 2개국 이상, 외국인 5명 이상이 포함돼야 한다. 기존 100명 이상에서 30명 이상으로 완화된 것이다.

다만 전주시 예산을 별도로 지원받거나 단순관광, 친목, 정치, 종교, 체육 행사 등 전주시 전시·회의 육성사업 방침과 무관한 행사는 이 조건에서 제외된다.

전주시는 행사규모와 지역경제 파급효과 등의 심사를 거쳐 국내행사에는 최대 2,000만원까지, 국외행사는 최대 2,500만원까지 지원할 방침이다.

지원을 원하는 기관·단체는 전주시 홈페이지에서 내려 받은 지원금 지급신청서와 참가자 등록부 등 신청서류를 지참해 전주시청 관광산업과로 방문하거나 우편(완산구 기린대로 213, 대우빌딩 6층)으로 신청하면 된다.

전주시 문화관광체육국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마이스 산업이 매우 힘든 상황이지만 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선제적인 유치활동을 펼쳐 나갈 것”이라며 “상반기까지 한시적으로 지원조건이 완화되는 만큼 지역 내 소비 등을 견인할 수 있는 행사 유치에 힘쓸 계획이며 지역 내 마이스업계에서도 동참 해 줄 것”을 당부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