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1-21 16:08 (목)
괴산군, 박달산 자연휴양림 힐링·체류형 관광지로 조성
상태바
괴산군, 박달산 자연휴양림 힐링·체류형 관광지로 조성
  • 이철진 기자
  • 승인 2021.01.14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달산 휴양림 조감도. 사진=괴산군 제공
박달산 휴양림 조감도. 사진=괴산군 제공

충북 괴산군은 장연면 오가리 산48-1 일원에 대규모 맞춤형 산림복지단지를 조성한다고 14일 밝혔다.

이 사업에는 294억 원이 투입되며, 2025년 준공할 예정이다.

세부 시설로는 박달산 자연휴양림과 산림레포츠 시설, 치유의 숲, 숲속 야영장을 관광객 체류 시설이 들어선다.

컨벤션 센터. 사진=괴산군 제공
컨벤션 센터. 사진=괴산군 제공

특히 박달산 자연휴양림은 94억 원을 들여 휴양관과 컨벤션센터 등 여러 가지 산림휴양시설을 설치, 명품 힐링·체류형 관광지로 만들겠다는 구상이다.

박달산 자연휴양림은 2023년 완공할 계획이며, 오는 3월 공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관광객 이용 시설은 방문자 안내센터, 숲속의 집(20여동), 컨벤션센터, 숙소와 식당, 카페 등 휴양관, 야외 공연장, 휴식 공간(백두대간 조망), 무장애 데크로드 등을 갖추게 된다.
 
군 관계자는 "괴산에는 산막이옛길과 쌍곡계곡, 수옥폭포 등 많은 명소가 있음에도 체류형 관광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박달산 자연휴양림을 포스트 코로나시대에 주목받는 명품 힐링·체류형 관광지로 만들어 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