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1-21 16:08 (목)
경북도,문체부 2021관광두레 지역 전국 최다 배출
상태바
경북도,문체부 2021관광두레 지역 전국 최다 배출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1.01.09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영천·영덕·고령 등 4개 시·군 선정
관광두레 주민사업체 모집 포스터

경북도는 올해 전국에서 문화체육관광부의 ‘2021년 관광두레’사업 최다 선정, 광역지자체가 됐다.

 2013년부터 시작한 ‘관광두레’는 지역주민을 관광두레피디로 선발해 주민 공동체를 기반으로 지역 고유의 특색을 지닌 주민사업체를 창업할 수 있도록 하고, 이를 육성하는 지역 관광정책 사업이다. 

문체부는 올해까지 85개 지역을 ‘관광두레’ 사업 지역으로 선정하고, 지역관광 콘텐츠를 기반으로 숙박, 식음, 기념품, 여행사, 체험 등 5개 분야에서 총 606개 주민사업체를 발굴해 지역관광을 활성화했다.

관광두레 지역과 함께 선정된 관광두레피디는 지자체와 주민, 방문객과 주민, 주민과 주민 사이에서 중간지원 역할을 수행하는 조력자이다.

 ‘2021년 관광두레’ 신규 지역은 22개소와 관광두레피디(PD) 22명이 선정됐다.
이 가운데 경북도는 포항시와 영천시, 영덕군, 고령군이 이름을 올렸다. 관광두레피디(PD) 역시 4명이 선정됐다.

포항의 경우 경북도 관광진흥사업의 일환으로 추진한 문화기획전문가 사업을 통해 역량을 강화한 전문가 1명이 이번에 정부형 관광두레PD로 선정됨에 따라 포항, 영천, 영덕, 고령 지역의 주민사업체 추가 발굴 및 지역 관광 생태계 구축을 통한 성과를 더욱 확산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상철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우리지역의 관광두레로 전국에서 가장 많은 4곳이 선정된 것을 축하하며, 관광산업 활성화와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2021년 ‘관광두레’ 사업 지역은 ▲ 부산 영도구, ▲ 대구 북구, ▲ 대전 유성구, ▲ 울산 중구, 울주, ▲ 경기 광주, ▲ 강원 강릉, 고성, ▲ 충북 청주, 음성, ▲ 충남 천안, ▲ 전북 임실, 고창, ▲ 전남 목포, 장성, ▲ 경남 양산, 창녕, 고성 등이 선정됐다.
경북도 관광두레사업으로 활동 중인 포항시, 영천시, 고령군, 영덕군 4개 시군 지역의 관광두레PD 4명이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