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1-26 10:47 (화)
춘천시, 의암호 일대에 ‘물의 도시 봄내’ 조성 ...2038년 완공 목표
상태바
춘천시, 의암호 일대에 ‘물의 도시 봄내’ 조성 ...2038년 완공 목표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1.01.06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암호 카누체험
의암호 카누체험

강원도 춘천시가 오는 2038년까지 의암호 일대를  문화예술과 자연경관이 어우러진 ‘물의 도시’로 조성한다.

춘천시는 6일 ‘물의 도시 봄내’ 조성 프로젝트의 틀을 공개하며, 사업 타당성 조사를 마쳤다고 밝혔다.

시는 사업구상 컨셉을 바탕으로 ‘춘천 물의 도시 봄내’ 조성사업을 단계적으로 추진한ㄹ 방침이다.

시가 물의 도시 봄내 사업을 추진하는 경위는 춘천이 아름다운 수변 자연경관은 풍족한데 반해 문화관광 인프라가 부족했기 때문이다.

특히 한강 상수원 개발제한규제로 인해 도시개발이 부족했고, 꾸준히 의암호를 중심 소재로 한 사업 필요성이 대두됐다.

 이에 시는 의암호 주변 친수 공간을 확보하고 문화관광 육성을 통해 지역 경제를 활성화한다는 계획이다.

 물의 도시 봄내 사업은 근화동‧사농동‧신매리‧금산리 4개 권역으로 면적은 약 103만2,979㎡에 이른다.

시는 각 권역별 컨셉에 맞춰 광장, 복합시설, 판매시설, 체험시설, 역사공원 친환경 주거단지 등을 조성할 예정이다.

 춘천시 관계자는 “의암호 주변은 아름다운 자연경관과 다양한 역사적 자원을 가지고 있다”며 “물의 도시 봄내 조성 사업을 통해 의암호 일대를 문화·예술·관광 공간으로 조성하여 춘천의 신성장동력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