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2-24 17:44 (수)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연결 탑승수속서비스 시작, 환승 편의↑
상태바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연결 탑승수속서비스 시작, 환승 편의↑
  • 정하성 기자
  • 승인 2020.12.15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승 동선, 이동 시간 짧아져 탑승객 편의 대폭 향상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오늘(15일)부터 연결 탑승수속(IATCI, Inter Airline Through Check-In) 서비스를 시작, 환승 편의성을 높인다.

연결 탑승수속은 환승객들이 최초 항공사 탑승수속 한번으로 연결 항공편의 ▲좌석배정 ▲탑승권 발급 ▲최종 목적지까지의 수하물 탁송을 일괄적으로 처리해주는 서비스다.

가령, 그동안 대한항공 항공편으로 미국 보스턴에서 출발, 인천을 경유해 아시아나 항공편으로 카자흐스탄 알마티로 환승하는 승객의 경우 보스턴 공항 대한항공 카운터에서 인천까지만 탑승권을 발급받고 인천공항 도착 후 아시아나항공 환승 카운터에서 인천-알마티 구간에 대해 탑승 수속 및 탑승권을 다시 받아야 했다.

하지만, 연결 탑승 수속 서비스가 제공되는 12월 15일부터는 보스턴에서 두 구간에 대해 수하물 연결 뿐 아니라 탑승수속, 좌석배정 및 탑승권 발급이 가능해진다.

대한항공 보잉787-9
대한항공 보잉787-9

이번 서비스 시행으로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양사 연결편을 이용하는 환승 승객들은 더욱 편리한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됐다. 연결 탑승수속은 출발 시간 기준 48시간 전부터 가능하며 지난 2019년 인천국제공항에서 양 항공사로 환승한 승객은 1만2,000여명이다.

현재 대한항공은 델타항공 ,에어프랑스 등 전세계 49개 주요 항공사와 연결 탑승수속서비스 협약을 맺고 있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양사 통합에 따라 고객 편의를 높일 수 있는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