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2-04 17:15 (금)
전남 순천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5단계 세분화 후 전국 처음
상태바
전남 순천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5단계 세분화 후 전국 처음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0.11.19 1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 순천시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20일 0시부터 ‘2단계’로 격상된다. 이는 정부가 지난 7일 사회적 거리두기를 3단계에서 5단계로 세분한 이후 전국에서 처음으로 2단계로 격상되는 것이다.

순천시는 금융기관을 시작으로 기업체, 학교, 병원, 사우나, 카페 등 일상생활과 밀접한 시설에서 소규모 집단감염이 지속적으로 발생해 지난 7일부터 13일간 57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일일 확진자수는 평균 7.42명이며 60대 이상 확진자 수는 1.57명이다.

최근 순천 별량면 마을 집단감염 10명 발생, 초등학생 3명 감염과 함께 12월 3일 시행될 수능시험이 며칠 남지 않아 방역을 강화할 필요성이 제기됐다.

허석 순천시장이 코로나19 거리두기 2단계 담화문을 발표하고 있다.
허석 순천시장이 코로나19 거리두기 2단계 담화문을 발표하고 있다.

허석 순천시장은 “지난 7일 신한은행 직장 내 감염을 시작으로 광양제철 협력업체, 헬스클럽, 식당, 마을주민간 집단감염에 이어 이제는 학교까지 위험에 노출되는 등 매우 심각한 상황에 놓여 있다”며 “지난 여름 1차 위기 때는 30일간 64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후 감염경로가 차단되었지만, 이번에는 어제 하루에만 20명의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13일 만에 58명이 감염된데다 감염원이 확인되지 않은 확진자가 또 어디에서 나올지 모르는 상황을 고려, 20일 0시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격상하기로 결정했다”고 19일 밝혔다.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따라 단란주점 등 유흥시설은 집합 금지되며, 노래연습장 등 중점관리시설은 21시 이후 운영 중단된다.

카페는 포장․배달로만 가능하며, 식당은 좌석 한 칸 띄우기 등을 준수해 운영할 수 있으나 밤 9시 이후 포장배달만 허용된다. 결혼식장, 장례식장 등 일반시설(14종)은 100명 미만으로 인원이 제한된다.

종교활동의 경우 정규예배, 미사, 법회, 시일식 등은 좌석 수의 20% 이내로 참여 가능하며, 종교시설 주관의 모임과 식사는 금지된다.

전남도 관계자는 “지역사회의 유행을 신속히 차단하고, 오랜 기간 학업에 열중하고 있는 학생들이 안심하고 안전한 환경에서 수능을 볼 수 있도록 방역을 강화하겠다”며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하고 사람간 접촉을 최소화하는 등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해 줄 것”을 당부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