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2-02 11:49 (수)
충주시-문경시, ‘월악산 하늘재 관광 활성화’ 맞손
상태바
충주시-문경시, ‘월악산 하늘재 관광 활성화’ 맞손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0.10.21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주시와 문경시는 하늘재관광활성화 업무협약을 21일 체결했다.
충주시와 문경시는 하늘재관광활성화 업무협약을 21일 체결했다.

충주시와 문경시가 하늘재 정상에서 ‘하늘재 관광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21일 체결했다.

충주시와 문경시는 충청북도와 경상북도의 경계를 이루는 ‘하늘재’에 대해 충주시 국가명승 지정에 이어 문경시 단절구간 복원을 계기로 연계 협력 필요성에 공감하고, 이번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하늘재 관광 활성화를 위해 상호 공동 협력하기로 했다.

이번 업무 협약에 따라 양 도시는 내년에 공동학술용역을 추진한다. 충주시는 관광콘텐츠 개발 및 활성화 방안을, 문경시는 역사자원 조사 및 스토리텔링 분야를 맡아 지역통합 공동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날 협약식은 하늘재 정상에서 조길형 충주시장, 고윤환 문경시장, 천명숙 충주시의회 의장, 김창기 문경시의회 의장 등 양 도시의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충주시와 문경시는 하늘재관광활성화 업무협약을 21일 체결했다.
충주시와 문경시는 하늘재관광활성화 업무협약을 21일 체결했다.

또한 시조협회장인 권갑하 시인이 ‘숲을 헤쳐 광명의 새 하늘 얻었으니’라는 주재로 하늘재 예찬 축시를 낭독해 행사의 의미를 더했다.

이날 협약식에서 조길형 충주시장은 “문경시와의 공동협력을 통해 하늘재 일원의 관광 활성화와 명소화에 속도를 낼 계획”이라며 “공동 홍보마케팅 등 다양한 협업사업을 도출하여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고윤환 문경시장은 “현실의 땅 문경과 미래의 땅 충주시가 한자리에 모인 것은 너무나도 뜻깊은 일”이며, “두 지역이 화합하여 하늘재가 대한민국 국민 모두에게 사랑받는 공간이 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 보겠다”고 말했다.

한편, 하늘재는 156년(아달라 이사금 3)에 길이 열림으로써 백두대간을 넘는 한반도 최초의 고갯길(교통로)로 기록됐고, 마의태자와 덕주공주, 고구려 온달장군 등과 관련된 전설, 산성과 도요지 등의 역사적 흔적이 남아 있는 유서 깊은 곳이다. 여기에 월악산 자락에 위치한 수려한 경관의 가치도 인정받아, 2008년 국가 명승 제49호로 지정됐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