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2-02 11:49 (수)
경북도, 팔공산·금오산·문경새재·청량산 단풍철 대형버스 금지
상태바
경북도, 팔공산·금오산·문경새재·청량산 단풍철 대형버스 금지
  • 이철진 기자
  • 승인 2020.10.21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11월 15일까지 단체 탐방 제한

경상북도는 단풍철을 맞아 오는 11월 15일까지 팔공산, 금오산, 문경새재, 청량산 등 4개 도립공원의 주차장에 대형버스 이용을 금지 시킨다. 이는 단풍 탐방객 급증에 따른 코로나19 재확산 방지를 위해 단체탐방 제한을 위한 조치다.

4개 도립 공원 주차장에 대형버스 이용을 금지는 몰론 정상부, 쉼터 등 주요 탐방 밀집지점에 탐방객 출입을 제한 한다.

청량산도립공원 / 사진-경북도
청량산도립공원 / 사진-경북도

또, 탐방객을 대상으로 입산 전 발열 확인, 마스크 착용, 손 소독 등 거리두기 지침 준수 여부를 수시로 점검할 계획이다.

안전한 도립공원 탐방을 위해서는 야외에서 머물거나 이동할 때 반드시 2m 이상 거리두기, 탐방 시 탐방로 한 줄 통행, 마스크 착용 등 방역지침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

공원별 관리사무소에서는 주차장, 탐방로 입구 등 단체탐방 제한,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지침 준수 등에 대한 현수막을 게시하는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홍보할 계획이다.

최대진 경북도 환경산림자원국장은 “단풍철 안전한 도립공원 탐방을 위해 마스크 착용 등 거리두기 지침을 꼭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