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0-30 21:17 (금)
에어부산, 부산-칭다오 노선 운항 재개하자 100% 만석 기록
상태바
에어부산, 부산-칭다오 노선 운항 재개하자 100% 만석 기록
  • 정하성 기자
  • 승인 2020.10.15 1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해공항 국제선 셧다운 후 첫 국제선 재운항

에어부산이 코로나19로 약 8개월간 운항 중단했던 부산-칭다오 노선 운항을 오늘(15일) 재개하자마자 100% 만석을 기록했다.

이번 에어부산의 칭다오 노선 운항은 지난 4월 6일 정부의 인천국제공항 입국 일원화 조치 이후 김해국제공항에서 처음으로 재개되는 국제선이다.

부산-칭다오 노선은 매주 주 1회 목요일 운항하며 운항 일정은 목요일 오전 10시 35분에 김해공항을 출발해 칭다오 현지 공항에 오전 11시 35분에 도착한다. 돌아오는 항공편은 인천공항 검역 일원화 정부 정책 지침에 따라 김해공항에 도착해 승객은 내리지 않고 급유만 진행한 후 다시 이륙하여 인천공항으로 이동해 입국이 이루어진다.

AIR BUSAN 항공기
AIR BUSAN 항공기

에어부산은 부산-칭다오 노선이 국내에서 칭다오로 가는 유일한 국적사 정기편인만큼 수도권 소재 이용객들도 많을 것으로 판단, 에어부산 국내선으로 김포→부산 이동 후 칭다오로 가는 손님의 편의를 위해 김포공항에서 수하물 연계 서비스도 진행한다고 밝혔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이번 부산-칭다오 노선의 운항 재개는 기업인, 유학생 등 필수로 이동이 필요한 이용객들의 교통 편익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며 “거리두기도 1단계로 완화되었고 인천 입항 후 부산으로 다시 이동해야 하는 지역민들의 시간적·비용적 부담이 큰 만큼 김해공항 입항이 빠른 시일 내에 열리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에어부산은 중국 방역 기준에 따라 전체 좌석의 75% 수준인 165석 이하로 탑승객을 제한해 예약을 받고 있으며, ▲열화상 카메라를 통한 발열 체크 ▲기내 좌석 간 거리두기 ▲ 기내 다중이용시설물 상시 소독 등 철저한 방역지침을 준수하며 항공기를 운항하고 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