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0-30 21:17 (금)
라탐항공, 코로나19로 줄어든 탑승률 4월 5.7%→9월 20% 회복세
상태바
라탐항공, 코로나19로 줄어든 탑승률 4월 5.7%→9월 20% 회복세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0.10.13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미 최대 항공사 라탐항공은 코로나19로 줄어든 승객탑승률이 최근 3개월동은 점진적으로 회복하고 있다고 밝혔다.

라탐항공은 국제·국내선 운항노선 확대와 함께 항공여객 공급지표인 유효좌석킬로미터(ASK)기준, 전년도 대비 올해 4월에 5.7%로 급감했으나 7월 9.2%, 8월 13.9%, 9월 20%까지 증가했다.

9월 한 달간 라탐항공그룹은 칠레, 브라질, 페루, 에콰도르 등 국내 목적지로 운항횟수를 점차적으로 늘리고 콜롬비아 내 국내선 운항 역시 재개했다.

국제선의 경우 칠레 산티아고와 브라질 상파울루에서 우루과이의 수도 몬테비데오를 잇는 국제선 노선과 산티아고에서 미국 로스엔젤레스와 뉴욕 노선 주2회 운항을 시작했다.

또한 상파울루-뉴욕 노선, 산티아고와 스페인 마드리드를 잇는 노선도 주 3회 운항으로 확대됐다.

현재 칠레에서 11개 목적지를 운항하고 총 운항 횟수는 20회에서 35회로 늘렸다.

한편, 전 세계적인 항공 화물 수요 급증에 따라 화물 수송 실적은 전년 동기 대비 16.9% 증가한 70.4%를 기록했다. 라탐항공은 화물기 스케줄의 탄력적인 운영과 함께 B-767F 화물 전용기 활용을 극대화 하며 운휴중인 여객기를 활용하는 등 증가된 화물 수요에 전략적으로 대응하고 있다고 전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