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0-30 21:17 (금)
수원시, 2개 사업 세계유산활용 공모 선정, 국비 21억원 확보
상태바
수원시, 2개 사업 세계유산활용 공모 선정, 국비 21억원 확보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0.10.12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천명월 : 정조의 꿈, 빛이 되다’, ‘수원화성, 의궤가 살아있다’ 선정

수원시가 ‘만천명월 : 정조의 꿈, 빛이 되다’, ‘수원화성, 의궤가 살아있다’ 2개 사업이 문화재청이 주관한 세계유산활용 공모에 선정돼 국비 21억 원을 확보했다.

우선 2021년 세계유산 활용콘텐츠 구축사업에 ‘만천명월 : 정조의 꿈, 빛이 되다’가 선정돼 국비 10억 원을, 2021년 세계유산축전사업에 ‘수원화성, 의궤가 살아있다’가 선정돼 국비 11억 원을 확보했다.

‘세계유산 활용콘텐츠 구축사업’은 미디어 디지털 정보통신 기술을 세계유산에 접목해 지역의 대표 문화유산의 가치를 알릴 수 있는 콘텐츠를 개발하는 것이다.

‘세계유산축전 사업’은 세계문화유산 가치를 국민들이 알 수 있도록 확산하는 게 목표다.

‘만천명월 : 정조의 꿈, 빛이 되다’는 내년 4월 말부터 6월 초까지 수원화성 서북각루·화서문·서북공심돈·북포루 등에서 진행되는 대형 미디어 아트쇼로,▲프로젝션맵핑( 대상물의 표면에 빛으로 이뤄진 영상 투사) ▲미디어 파사드(건물 외벽에 LED 조명을 비춰 영상을 표현하는 기법) ▲예술경관조명 ▲3D 사운드 ▲인터렉티브 아트(디지털 기술, 미디어를 이용해 관객과 작품이 상호작용하는 예술) 등으로 구성돼 있다.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과 연계해 개최할 계획이다.

세계유산축전 ‘수원화성, 의궤가 살아있다’는 내년 9~10월 화성행궁, 행궁 광장 등 수원화성 일원에서 진행될 예정이며, 유네스코 등재 세계문화유산인 수원화성과 기록유산인 의궤(儀軌)를 활용해 수원화성의 가치를 알리는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제58회 수원화성문화제와 연계해 추진할 예정이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