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0-30 21:17 (금)
한국관광 온라인 박람회 12~16일 개최! 30개국 1,000여 개 관광업계 참가
상태바
한국관광 온라인 박람회 12~16일 개최! 30개국 1,000여 개 관광업계 참가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0.10.12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 한국관광 온라인 박람회(Korea Tourism Virtual Fair 2020, 이하 박람회)’가 오늘(12일) 개막, 오는 16일까지 이어진다.

이번 박람회는 코로나19로 위축된 방한관광업계의 해외 판로 개척을 위한 것으로, 30개국 1,000여 개 관광업계가 참가한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함께 진행하는 이번 한국관광 온라인 박람회는 박람회 누리집(www.ktvf2020.com)을 통해 진행되며, ▲ 개막식, ▲ 화상 상담회의, ▲ 강연, ▲ 기업 홍보관, ▲ 한국관광 홍보관 등 다양한 볼거리를 만나볼 수 있다.

이번 박람회는 한국어, 영어, 중국어(간체, 번체), 일본어 등 4개 언어로 운영되며, 사전 등록한 기업만 참여할 수 있는 ‘화상 상담회의’ 외에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박람회 개막식은 12일 오후 4시에 문체부 박양우 장관과 한국관광 홍보대사 ‘있지(ITZY)’의 축하 인사로 시작된다.

클룩과 방한관광상품 활성화 업무협약 체결 

관광공사 안영배 사장은 클룩 에단 린(Ethan Lin) 대표와, 서울과 홍콩 도시를 배경으로 하는 가상공간에서 만나 ‘관광산업의 공동 위기를 극복하고 코로나19 이후 방한관광 상품을 활성화’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업무협약 후에는 클룩의 에단 린과 세계여행관광협회장인 글로리아 게바라(Gloria Guevara)의 기조연설이 이어지며, 가수 ‘이날치밴드’와 ‘앰비규어스 댄스컴퍼니’는 흥겨운 국악에 맞춰 개막 축하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일대일 화상회의 진행..국내 293개 관광업계 기관, 해외 679개 관광업체 참여

특히 이번 박람회에선 코로나19로 막혀 있는 국내 관광업계와 해외 업계 간 교류를 재개하기 위해 국내 293개 관광업계·기관과 해외 657개 관광업계 간 일대일 화상회의가 진행된다

화상 상담회의는 ▲ 영어권(10. 12.~13.), ▲ 일본(10. 14.), ▲ 중국어권(10. 15.~16.) 등 권역별로 화상 상담회의를 진행한다. 영어권(유럽, 미국, 아시아·중동 등)은 세계적 온라인 여행사 ‘트립어드바이저, ‘에어케나다’ 등 316개사, 일본은 제이티비 여행사를 비롯해 62개사, 중국어권(중국, 대만 등)은 중국 제1의 온라인 여행사 ‘트립닷컴’ 등 232개사, 해외 주재 공공기관 47개 등 총 29개국의 657개사가 국내 방한관광업체와 상담하기 위해 사전 등록을 마쳤다.

국내에서는 ▲ 롯데관광(주), 경원재 앰배서더, 진에어 등 여행사·숙박·항공사 99곳, ▲ 코리아트래블이지, 트릭아이뮤지엄 등 관광벤처․체험상품업체 51곳, ▲ 강원도, 부산관광공사, 한국공항공사 등 지자체 및 공공기관 80곳, ▲ 힐리언스, 난타, 정동극장 등 의료·공연 관광 63곳 등 총 293곳이 참가한다.

화상회의에서는 코로나19 이후 국제관광이 재개될 때, 회의 결과가 방한 관광객 유치 실적으로 연결될 수 있도록 업체 정보를 공유하고, 관광상품을 적극 홍보할 예정이다. 회의는 5일 동안 총 1,400여회가 계획되어 있다.

코로나19 시대 관광 대응 전략 공유 온라인 강의 진행

‘코로나19 시대, 국제관광의 현재와 미래’를 주제로 온라인 강연이 13~16일 매일 오후 4시에 열린다. ▲ 테리데일(Terry Dale) 미국여행업협회장이 '투어오퍼레이터 관점에서의 미래관광 전망'을 주제로, ▲노버트 피비히(Norbert Fiebig) 독일여행업협회장이 '코로나19가 독일과 유럽 여행 산업에 미친 영향과 관광산업 회복 방안'에 대해 ▲일본의 ㈜제이티비(JTB)종합연구소가 '디지털 시대의 일본 해외여행 트렌드 변화'에 대해 ▲다이빈(戴斌) 중국여유연구원장이 '중국인 관광현황 및 코로나19 이후 발전 방향'에 대해 강의한다.

또 이재갑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우리나라를 대표해 한국의 코로나19 방역 현황과 여행의 변화를 주제로 강연한다.

이외에도 이번 온라인 박람회에선 전 세계 관광객 등 누구나 293개 기업의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기업 홍보관’과 방한관광 상품이 전시되어 있는 ‘한국관광 홍보관’에 입장할 수 있다. 홍보관에서는 일부 관광상품을 예약하거나 미리 구매할 수 있다.

박양우 장관은 “지금까지 관광 관련 기관과 업계는 대면(현장) 박람회에서 관광객들과 소통해 왔지만, 지금은 코로나19 영향으로 국내외 관광업계들 간은 물론 관광객들과 교류할 수 있는 길이 막혀 있는 상황”이라며, “코로나19 이후를 준비한 온라인 박람회가 국가 간 장벽을 뛰어넘고, 소규모 관광업계부터 다양한 관련 업종이 두루 참여해 국제 관광박람회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어 “앞으로 문체부는 코로나19 이후 국제관광이 재개되는 시점에 발맞춰, 방한관광 시장을 회복할 수 있는 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