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0-20 15:15 (화)
충주 하방마을 ‘핑크뮬리’ 만개
상태바
충주 하방마을 ‘핑크뮬리’ 만개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0.10.07 0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충주시 봉방동 하방마을 ‘비점오염저감시설’에 조성된 핑크뮬리가 만개해 가족, 연인들이 찾아와 인생샷을 찍는 등 가을 나들이 코스로 인기를 끌고 있다.

핑크뮬리는 라틴어로 ‘모발 같은’이라는 뜻을 가진 서양 억세로 일명 분홍쥐꼬리새라고도 부른다. 다년생 식물로 60∼80㎝까지 자라며 가을로 접어들면서 분홍색으로 물들기 시작해 10월 말까지 은은한 연분홍빛의 물결을 이룬다. 꽃말은 ‘고백’이다.

 충주시는 인근에 이동식 화장실을 설치해 핑크뮬리 탐방객들의 편의를 제공하고 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