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0-20 14:55 (화)
필리핀 관광부, 10월부터 내국인 대상 격리지역 ‘호캉스’ 허용
상태바
필리핀 관광부, 10월부터 내국인 대상 격리지역 ‘호캉스’ 허용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0.10.06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필리핀 관광부는 10월 1일부터 일반적 사회적 격리 (GCQ)지역에서 내국인들에 한해 여가 목적의 스테이케이션(Stay+Vacation) 숙박, 즉 호캉스를 허용하기로 하고, 스테이케이션 숙박 허가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

이번 스테이케이션 숙박은 메트로 마닐라 지역을 포함한 일반적 사회적 격리 (GCQ)지역에서 기저질환이 없는 인원에 한해, 연령에 관계없이 가능하다. 또 여가 목적의 숙박객들은 체크인 날짜와 같은 날 신속항원검사를 받고 음성 판정을 받은 뒤 숙박할 수 있다.

모든 숙박 시설은 개방하기 이전, 필리핀 관광부의 스테이케이션 허가증(DCAOS)을 받아야 한다. 또 객실 당 수용 가능한 투숙객 수 등 투숙객 관리를 위한 가이드라인도 준수해야 한다.

이번 스테이케이션 숙박 허용으로 바(Bar)를 제외한, 헬스장, 수영장, 레스토랑 등의 호텔 내 편의시설 이용이 재개되며, 신체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한 비대면 예약과 결제가 의무화된다.

베르나데트 로물로 푸얏 필리핀 관광부 장관은 “이번 스테이케이션 숙박으로 코로나로 인해 침체된 관광 산업이 조금 느리지만 안전하게 재개될 것”이라며 “필리핀 관광부는 모든 숙박 시설에 매 월 10일, 객실 점유율 현황을 제출하게 하는 등, 스테이케이션 관련 가이드라인 준수 여부를 면밀히 모니터링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필리핀 관광부는 최근 유명 캐릭터인 파워 퍼프 걸과 함께 관광 재개를 위한 홍보 영상을 발표했다. 특히, 올바른 손씻기, 다중이용시설 피하기, 마스크 착용하기, 비대면 전자결제 이용, 발열 체크, 가이드라인 준수, 신속한 정보 확인, 사회적 거리 두기의 내용을 담은 Safe Trip 슬로건으로, 안전하고 즐거운 필리핀 관광 재개를 강조했다.

마리아 아포 필리핀 관광부 한국 지사장은, “필리핀 관광부는 필리핀을 방문하는 관광객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고 있다”며, “이번 가이드라인을 시작으로 조속한 시일 내 한국인 관광객들이 필리핀을 방문할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